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에게 악의를 품게 하였다.]


바울과 바나바는 안디옥, 이고니온, 루스드라, 더베 등을 다니며 복음을 전했습니다. 이곳들은 이방 지역이었고 그곳에 사는 유대인들도 있었습니다. 이방지역에서 선교를 시작할 때는 유대인의 회당을 찾아가서 복음을 전하기 시작했습니다. 유대인 중에 복음을 듣고 믿는 사람도 생겼지만, 그들을 배척하고 박해하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한곳에 머물지 못하고 이곳저곳을 다니며 복음을 전했습니다.

초대교회의 복음전파가 유대인들의 박해 때문이었던 것과 마찬가지로 바울과 바나바의 선교도 박해 때문에 여러 곳으로 퍼져 나갑니다. 짧게 보면 좋을 것이 없는 박해지만 그 일을 통해서 복음이 널리 전파되게 하시는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봅니다. 우리 삶에도 이런 일이 있습니다. 당장은 안 좋은 일 같지만 지나고 보면 하나님의 인도하심인 것을 깨닫게 됩니다. 우리에게 나쁜 일은 없습니다. 모두 하나님이 주시고 인도하시는 일임을 믿기 바랍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