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8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시 7:14~16> 나에게 돌아온다면

읽을범위 : 시편 1~9편

묵상말씀 : 시편 7:14~16

악인은 악을 잉태하여 재앙과 거짓을 낳는구나.

함정을 깊이 파지만, 그가 만든 구덩이에 그가 빠진다.

남에게 준 고통이 그에게로 돌아가고, 남에게 휘두른 폭력도 그의 정수리로 돌아간다.

오늘부터 시편을 묵상합니다. 시편은 오랜기간 모은 노래와 시들입니다. 오늘 범위인 1장에서 9장은 의인이 고난 당할 때 하나님께 간구하면 구원하시는 하나님을 노래합니다. 1장은 ‘복 있는 사람’에 대해 노래하며 하나님 앞에 복된 인생을 말합니다. 고난 중에 구원하시기를 간구하고, 악인들을 심판하시고 그들의 음모와 함정을 그들에게 돌리실 것을 고백합니다.

시편은 노래와 시들입니다. 그런 문학적인 특성을 고려해서 읽을 때, 그 내용을 대체로 기도로 보는 것이 적절합니다.


묵상말씀을 읽으며 나 자신을 돌아보았습니다. 내가 미운 마음을 품고, 말하고, 표현 할 때 그것이 나에게 돌아온다면 참으로 두려운 일입니다. 내가 연약할 때 그리고 내가 하나님의 길 위에 있을 때는 믿고 의지할 말씀이지만, 반대로 내가 누군가에게 고통을 준다면 하나님을 대적하는 것임을 기억합니다.

성도님들 모두 하나님 앞에 복된 인생 사시기를 축복하고, 남에게 아픔을 주는 인생이 아니라 힘이 되는 인생 사시기를 기도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6장 묵상말씀 : 요 6:15~17 [땅의 임금들과 왕족들과 장군들과 부자들과 강한 자들과 모든 종과 자유인이 굴과 산들의 바위 틈에 숨어 산들과 바위에게 말하되 우리 위에 떨어져 보좌에 앉으신 이의 얼굴에서와 그 어린 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가리라 그들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 하더라] 말씀은 마지막 진노를 누구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5장 묵상말씀 : 계 5:4,5 [그 두루마리를 펴거나 보거나 하기에 합당한 자가 보이지 아니하기로 내가 크게 울었더니 장로 중의 한 사람이 내게 말하되 울지 말라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겼으니 그 두루마리와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하더라] 요한이 계시 중에 하나님의 두루마리를 펴거나 볼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울었는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4장 묵상말씀 : 계 4:1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하늘에 열린 문이 있는데 내가 들은 바 처음에 내게 말하던 나팔 소리 같은 그 음성이 이르되 이리로 올라오라 이 후에 마땅히 일어날 일들을 내가 네게 보이리라 하시더라] 이제 4장부터 본격적인 계시의 내용이 시작합니다. 요한은 하늘에 열린 문을 봅니다. 이 문은 계시의 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