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6일 목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타락하면 끝이다’

읽을범위 : 히브리서 6장

묵상말씀 : 히 6:4~6


[한 번 빛을 받고 하늘의 은사를 맛보고 성령에 참여한 바 되고

하나님의 선한 말씀과 내세의 능력을 맛보고도

타락한 자들은 다시 새롭게 하여 회개하게 할 수 없나니 이는 그들이 하나님의 아들을 다시 십자가에 못 박아 드러내 놓고 욕되게 함이라]


말씀을 읽다가 심각한 내용을 만났습니다. 한번 타락하면 회개하게 할 수 없다고 하네요. 한번 구원의 길에서 멀어지면 다시 구원으로 돌아올 수 있는 길이 없다는 말로 들려서 좀 무섭기도 하고 그렇습니다. 생각해보면 이런 생각과 반대로 한번 구원 받은 사람은 이미 구원이 확정되었기 때문에 무슨 일을 해도, 어떻게 살아도 구원이 영원하다고 한 이단의 주장과 비슷하게 느껴집니다.

말씀을 자세히 읽고 묵상하면 이것이 타락하면 구원을 잃고 다시 구원 받을 수 없다는 말이라기 보다는 구원의 은혜가 얼마나 귀하고, 믿음을 잃는 것이 얼마나 안타까운 일인가를 강조하는 말로 생각됩니다.

더 엄밀히 말하면, 사람이 스스로 믿음이 좋다고 생각해도 믿음이 어떤지는 하나님만 아는 일이고, 구원 받았다고 확신을 가져도 정말 구원 받았는지는 하나님이 판단하실 일이니 우리가 믿음이 좋다, 구원 받았다 생각은 하지만 그것을 확정이라고 생각할 수 없습니다. 또 타락했다는 말도 우리가 잠깐 실망하여 낙심한 것이나 예배 참석을 안 하면 타락이다 이렇게 단정해서 말할 수도 없습니다. 사람의 생각일 뿐입니다.

그러니 구원이 귀한 것을 기억하고 믿음을 따라 살려고 애쓰는 것이 우리가 갈 길입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