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5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욥 32:6~9> 말을 하려면

읽을범위 : 욥 31~34장

묵상말씀 : 욥 32:6~9


부스 사람 바라겔의 아들 엘리후가 말하였다. 나는 어리고, 세 분께서는 이미 연로하십니다. 그래서 나는 어른들께 선뜻 나서서 내 견해를 밝히기를 망설였습니다.

나는 듣기만 하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오래 사신 분들은 살아오신 것만큼 지혜도 쌓으셨으니까, 세 분들께서만 말씀하시도록 하려고 생각하였습니다.

그러나 깨닫고 보니, 사람에게 슬기를 주는 것은 사람 안에 있는 영 곧 전능하신 분의 입김이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사람은 나이가 많아진다고 지혜로워지는 것이 아니며, 나이를 많이 먹는다고 시비를 더 잘 가리는 것도 아니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욥은 죄 짓지 않으려고 노력하며 살아왔던 마음을 쏟아냅니다. 욥의 세 친구들은 이제 더 이상 할 말이 없습니다. 32장에서 갑자기 엘리후라는 사람이 등장해서 말을 합니다. 알고보니 지금까지 함께 있었지만, 다른 사람들에 비해 젊어서 말하지 않고 듣고만 있었습니다. 그는 다른 관점에서 욥의 잘못을 지적합니다.


사람이 나이가 든다는 것은 살아온 세월이 길다는 것이고, 경험이 많다는 것입니다. 많은 경험은 지혜를 더해줍니다. 반대로 젊은 사람은 경험은 적지만 새로운 지식이 있고, 더 예민한 가슴을 가졌습니다. 그런 엘리후가 욥과 세친구들을 모두 책망하고 자기가 말할테니 들으라고 합니다. 들어보니 그 말도 새겨들을 말입니다.

그런데 보기에 좀 불편한 것이, 자기는 마치 하나님의 진리를 다 아는 것처럼 말하는 태도입니다. 맞는 말을 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그러나 사람의 생각이 모든 것을 다 풀수 있을 만큼의 진리가 될수는 없습니다. 자기 생각이 맞는 것 같아도 자기 입장에서만 그럴뿐입니다. 엘리후에게 그것을 인정하는 겸손이 아쉽습니다. 또 고난 당하는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며, 연장자를 존중하며 말할 수 있는 지혜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엘리후 같았던 내 모습을 돌아봅니다. 말에 지혜와 사랑이 있기를 기도합니다.

조회수 4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