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2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욥 19:1~5> 내가 욥이라면

읽을범위 : 욥 16~20장

묵상말씀 : 욥 19:1~5

욥이 대답하였다.

네가 언제까지 내 마음을 괴롭히며, 어느 때까지 말로써 나를 산산조각 내려느냐?

너희가 나를 모욕한 것이 이미 수십 번이거늘, 그렇게 나를 학대하고도 부끄럽지도 않으냐?

참으로 내게 잘못이 있다 하더라도, 그것은 내 문제일 뿐이고, 너희를 괴롭히는 것은 아니다.

너희 생각에는 너희가 나보다 더 낫겠고, 내가 겪는 이 모든 고난도 내가 지은 죄를 증명하는 것이겠지.

욥은 괴로움을 견디지 못하고 친구들을 향해서 말하고, 하나님께 탄식하고 있습니다. 친구들은 또 욥의 말에 분개해서 참을 수 없다며 더 심한 말을 합니다. 그냥 아이들 싸움이라면 ‘둘다 잘못했어! 미안해 하고 화해해’ 할텐데, 그럴 상황이 아닙니다. 다 큰 어른들이 말싸움을 하고 있고, 또 욥의 상황이 너무 심각합니다.

욥이나 친구들이나 지지 않고 말하는 것을 두고는 똑같다고 할수 있지만, 상황 때문에 욥에게 마음이 기웁니다. 고난 당하는 약자는 욥입니다. 그리고 욥기는 분명히 욥은 죄가 없고 그가 당하는 고난은 사탄의 시험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래서 욥기의 주제를 ‘이유 없이 겪는 고난’, ‘의인의 고난’이라고 하는 것입니다.

고난을 만나면 인정하고 받아들여서 겪어내고, 이겨내는 것이 최선이지만, 잘못 없이 당하는 고난을 받아들이는 일은 참 어렵습니다. 욥기를 읽을 때, ‘내가 아무 잘못 없이 욥과 같은 고난을 겪게 된다면 나는 어떻게 할까?’하는 질문을 가지고 묵상하면 좋을 것입니다. 오늘은 이 질문을 생각해보고 스스로 대답해 봅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