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1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행복하자'

읽을범위 : 왕상 8:1~66, 행 7:51~8:13, 시 129:1~8, 잠 17:1

묵상말씀 : 잠 17:1

[집에 진수성찬을 차려놓고 다투는 것보다 누룽지를 먹어도 마음 편한 것이 낫다.]

개역개정 성경은 “마른 떡 한 조각만 있고도 화목하는 것이 제육이 집에 가득하고도 다투는 것보다 나으니라”라고 번역했습니다. 물질적 환경과 내면적 평안을 비교합니다. 가진 것이 많고 부족한 것이 없어도 마음이 편하지 않다면 마음이 편안하고 가진 것이 없는 것보다 못하다는 것입니다. 중요한 순위를 매기자면 마음의 일이 더 크고 중요하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런 당연한 얘기를 왜 할까요? 사람들이 종종 이것을 잊어버리고 더 가지는 것에만 매달리고 더 가지면 행복해질 것이라고 착각하고 살기 때문입니다.

왜 이렇게 고생하고 힘들게 사냐고 물으면 행복해지려고 그런다고 합니다. 행복해지려고 하는 것인데 지금 행복하지 않으면 헛일입니다. 그리고 지금 마음으로 행복하면 그렇게 고생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런데 마음이 편안해도 문제가 있습니다. 영혼이 병들고서 마음이 편안하면 그것도 문제입니다. 하나님도 모르고 사람이 살아야 할 길도 모르고서 그냥 편안하고 즐겁기만 한 것으로 행복하지는 않습니다. 우리 영혼이 제자리를 찾고 만족하며, 평화를 누려야 참된 행복이 있습니다. 그 행복은 하나님 안에 있습니다. 우리 성도님들 모두 그 행복을 누리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

11월 30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말이 아니라 존재’

읽을범위 : 단 7:1~28, 요일 1:1~10, 시 119:153~176, 잠 28:23~24 묵상말씀 : 요일 1:6 [만일 우리가 어둠 속에서 살아가면서 하느님과 사귀고 있다고 말한다면 우리는 거짓말을 하는 것이고 진리를 좇아서 사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과 친밀한 사람이라면 빛 가운데 살지 어둠 속에서 살지 않습니다. 죄를 짓고, 마음이 어둡고,

11월 29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늦으시는 이유’

읽을범위 : 단 6:1~28, 벧후 3:1~18, 시 119:129~152, 잠 28:21~22 묵상말씀 : 벧후 3:9 [어떤 이들은 주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미루신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사실은 여러분을 위해 참고 기다리시는 것입니다. 아무도 멸망하지 않고 모두 회개하게 되기를 바라시는 것입니다.] 초대교회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재림의 지연, 즉 예수님이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