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일 수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성도의 말과 행동’

읽을범위 : 에베소서 5장

묵상말씀 : 엡 5:3~5

[음행과 온갖 더러운 것과 탐욕은 너희 중에서 그 이름조차도 부르지 말라 이는 성도에게 마땅한 바니라

누추함과 어리석은 말이나 희롱의 말이 마땅치 아니하니 오히려 감사하는 말을 하라

너희도 정녕 이것을 알거니와 음행하는 자나 더러운 자나 탐하는 자 곧 우상 숭배자는 다 그리스도와 하나님의 나라에서 기업을 얻지 못하리니]

바울은 에베소 교회 성도들에게 그리스도인으로 피해야 할 행동과 말을 얘기합니다.


3절의 ‘음행’은 부부 관계 외의 성적인 방종이고, ‘더러운 것’은 윤리, 도덕적으로 추한 모습이고, ‘탐욕’은 무엇을 과하게 원하는 것인데, 더러운 것과 탐욕 역시 성적인 죄와 연결되는 느낌이 있습니다. 에베소 교회의 교인들이 이방인들로 성적으로 타락한 문화에 노출되어 있고, 그들 역시 이전에는 그렇게 살았기 때문입니다. 초기 교회에서 성적인 죄들은 아주 심각한 문제였습니다.


4절에서는 말에 대해서 얘기합니다. ‘누추함’은 ‘부끄러운 말’로 해석할 수 있고, ‘어리석은 말’은 의미 없고 쓸데없는 말이고, ‘희롱의 말’은 저속한 농담을 말합니다. 말은 행동이 아니니 가볍게 여길 수 있지만 마음이 밖으로 나타나는 것이 말이고, 말에 행동 못지 않은 큰 영향력이 있기에 좋은 말, 건강한 말, 지혜의 말을 해야 합니다. 바울은 감사하는 말을 하라고 합니다.

바울의 권면에 내 모습을 비춰봅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