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7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대상 4:9,10> 야베스의 기도

읽을범위 : 대상 4,5장

묵상말씀 : 대상 4:9,10

야베스는 그의 가족들 중에서 가장 존경을 받았는데, 그의 어머니는 고통을 겪으면서 낳은 아들이라고 하여 그의 이름을 야베스라고 불렀다.

야베스가 이스라엘 하나님께 "나에게 복에 복을 더해 주시고, 내 영토를 넓혀 주시고, 주님의 손으로 나를 도우시어 불행을 막아 주시고, 고통을 받지 않게 하여 주십시오" 하고 간구하였더니, 하나님께서 그가 구한 것을 이루어 주셨다.

오늘 읽을 범위는 성경에서 우리가 읽기 쉽지 않은 부분 중에 하나입니다. 유다와 르우벤과 요셉의 후손들을 소개하고 있는데, 대부분 이름을 들어본 적이 없는 사람들이고, 연대순으로 이어지는 것도 아니고, 특별한 내용이 있는 것도 아니라 그렇습니다.

이름들 중에 눈에 띄는 사람이 있습니다. 야베스인데, 야베스의 기도로 알려진 본문의 내용이 유명해서 그 이름이 익숙하기 때문입니다. 사람들의 이름만 나오다가 야베스라는 사람이 기도하고 응답받았다는 내용이 나오니까 더 눈에 띕니다. 아주 짧게 기록된 이 기도의 내용은 우리가 다 바라는 삶의 복을 구하는 내용입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그대로 주셨다고 하니, ‘나도 기도해서 복을 받아야겠다’ 이런 생각이 자연스럽게 듭니다.

이 말씀을 묵상하며 제가 생각한 것은, 모든 사람이 아니고 몇몇 사람만을 기록하고 있는 내용 중에서, 다른 사람들은 이름만 나오는데 야베스는 기도해서 응답받았다는 내용이 나오는 점이었습니다. 그러면 이 야베스의 인생은 기도하고 응답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는 것입니다. 누군가 살다가 죽었는데, 후대에 자손들이 ‘그분은 기도하고 응답받은 분이야’ 이렇게 기억한다면, 그는 어떻게 살았을까 하고 상상해보게 됩니다. 아마 기도하고 복받고, 또 그 사실을 늘 간증한 사람이 아니었을까요? 우리의 눈에는 기도한 것을 하나님이 이루어주셨다는 내용이 크게 보이지만, 생각해보면 그가 기도로 살았고 간증하는 사람이었다는 것이 더 귀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우리 모두 기도하며, 응답 받는 인생이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