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3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필요할 때 용기내는 믿음’

읽을범위 : 삼하 17:1~29, 요 19:23~42, 시 119:129~152, 잠언 16:12~13

묵상말씀 : 요 19:38~40


[그 뒤 아리마태아 사람 요셉이 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게 하여달라고 청하였다. 그도 예수의 제자였지만 유다인들이 무서워서 그 사실을 숨기고 있었다. 빌라도의 허락을 받아 요셉은 가서 예수의 시체를 내렸다.

그리고 언젠가 밤에 예수를 찾아왔던 니고데모도 침향을 섞은 몰약을 백 근쯤 가지고 왔다.

이 두 사람은 예수의 시체를 모셔다가 유다인들의 장례 풍속대로 향료를 바르고 고운 베로 감았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신 후 그 시체를 받아서 장례를 치른 사람들이 나옵니다. 아리마대 요셉과 니고데모 였습니다. 요셉은 유대인들을 두려워해서 드러내지 않았다고 하고, 니고데모는 바리새인으로 예수님께 찾아와서 대화를 했던 사람입니다. 요즘 표현으로 하면 ‘샤이 크리스천’(드러내지는 못하지만 예수를 믿는) 이었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예수님의 가족도, 제자들도 하지 못한 일을 그들이 했습니다. 평소에는 드러내지 않았지만 제자들도 나서지 못할 때 위험을 감수하고 믿음을 드러내서 예수님을 모신 것입니다. 그들의 믿음과 용기를 생각해 봅니다. 그리고 나는 그럴수 있을까 생각해 봅니다.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두려움 없는 믿음을 행함으로 나타냈습니다. 저도 부끄럽고 두려워도 필요할 때 용기내는 믿음 갖기를 원합니다. 같이 생각해 봅시다.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공의의 하나님, 공정한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왕하 4:18~5:27, 행 15:1~35, 시 141:1~10, 잠 17:23 묵상말씀 : 잠 17:23 [나쁜 사람은 남 몰래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린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런데 말의 순서가 이상합니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면 나쁜 사람이지만, 나쁜 사람이라고 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런

6월 22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명자의 태도’

읽을범위 : 왕하 3:1~4:17, 행 14:8~28, 시 140:1~13, 잠 17:22 묵상말씀 : 행 17:18,19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사람들이 자기들에게 제사를 지내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그 때에 안티오키아와 이고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울로를 돌로 쳤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 알고 성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루스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