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3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필요할 때 용기내는 믿음’

읽을범위 : 삼하 17:1~29, 요 19:23~42, 시 119:129~152, 잠언 16:12~13

묵상말씀 : 요 19:38~40


[그 뒤 아리마태아 사람 요셉이 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게 하여달라고 청하였다. 그도 예수의 제자였지만 유다인들이 무서워서 그 사실을 숨기고 있었다. 빌라도의 허락을 받아 요셉은 가서 예수의 시체를 내렸다.

그리고 언젠가 밤에 예수를 찾아왔던 니고데모도 침향을 섞은 몰약을 백 근쯤 가지고 왔다.

이 두 사람은 예수의 시체를 모셔다가 유다인들의 장례 풍속대로 향료를 바르고 고운 베로 감았다.]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신 후 그 시체를 받아서 장례를 치른 사람들이 나옵니다. 아리마대 요셉과 니고데모 였습니다. 요셉은 유대인들을 두려워해서 드러내지 않았다고 하고, 니고데모는 바리새인으로 예수님께 찾아와서 대화를 했던 사람입니다. 요즘 표현으로 하면 ‘샤이 크리스천’(드러내지는 못하지만 예수를 믿는) 이었습니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예수님의 가족도, 제자들도 하지 못한 일을 그들이 했습니다. 평소에는 드러내지 않았지만 제자들도 나서지 못할 때 위험을 감수하고 믿음을 드러내서 예수님을 모신 것입니다. 그들의 믿음과 용기를 생각해 봅니다. 그리고 나는 그럴수 있을까 생각해 봅니다.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두려움 없는 믿음을 행함으로 나타냈습니다. 저도 부끄럽고 두려워도 필요할 때 용기내는 믿음 갖기를 원합니다. 같이 생각해 봅시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