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7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하나님을 잊지 말자’

읽을범위 : 삼하 12:1~31, 요 16:1~33, 시 119:65~80, 잠 16:4~5

묵상말씀 : 삼하 12:9


[그런데 어찌하여 너는 나를 얕보며 내 눈에 거슬리는 짓을 했느냐? 너는 헷 사람 우리야를 칼로 쳐죽였다. 암몬 군의 칼을 빌려 그를 죽이고 그의 아내를 빼앗아 네 아내로 삼았다.]


나단 선지자를 통해서 다윗을 책망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다윗이 저지른 죄는 하나님을 얕보고 하나님의 눈에 거슬리는 짓입니다.

세상에는 참 좋은 사람도 많지만 나쁜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그런 사람을 보면 어떻게 저렇게 살까 싶습니다. 하늘 무서운 줄 모르고 사는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하나님 무서운 줄 모르고 사는 그리스도인도 참 많습니다. 행동이나 말을 보면 정말 하나님을 믿지 않는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다윗을 보니 하나님을 믿어도 그럴수 있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그럴수 있을까요?

서서히 하나님을 잊어버릴 수 있습니다. 일이 잘되고 잘 풀리면 더 그럴수 있습니다. 잘못을 해도 별일이 없으면 그럴수 있습니다. 아주 작은 것부터 조금씩 죄로 기울어가다보면 아주 큰 죄도 죄인 줄 모르고, 하나님이 살아계시며 보고 계시다는 사실을 잊을 수 있습니다. 참 두려운 일입니다. 우리는 한명도 그러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공의의 하나님, 공정한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왕하 4:18~5:27, 행 15:1~35, 시 141:1~10, 잠 17:23 묵상말씀 : 잠 17:23 [나쁜 사람은 남 몰래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린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런데 말의 순서가 이상합니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면 나쁜 사람이지만, 나쁜 사람이라고 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런

6월 22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명자의 태도’

읽을범위 : 왕하 3:1~4:17, 행 14:8~28, 시 140:1~13, 잠 17:22 묵상말씀 : 행 17:18,19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사람들이 자기들에게 제사를 지내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그 때에 안티오키아와 이고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울로를 돌로 쳤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 알고 성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루스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