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7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하나님을 잊지 말자’

읽을범위 : 삼하 12:1~31, 요 16:1~33, 시 119:65~80, 잠 16:4~5

묵상말씀 : 삼하 12:9


[그런데 어찌하여 너는 나를 얕보며 내 눈에 거슬리는 짓을 했느냐? 너는 헷 사람 우리야를 칼로 쳐죽였다. 암몬 군의 칼을 빌려 그를 죽이고 그의 아내를 빼앗아 네 아내로 삼았다.]


나단 선지자를 통해서 다윗을 책망하시는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다윗이 저지른 죄는 하나님을 얕보고 하나님의 눈에 거슬리는 짓입니다.

세상에는 참 좋은 사람도 많지만 나쁜 사람도 적지 않습니다. 그런 사람을 보면 어떻게 저렇게 살까 싶습니다. 하늘 무서운 줄 모르고 사는 사람들이 참 많습니다. 하나님 무서운 줄 모르고 사는 그리스도인도 참 많습니다. 행동이나 말을 보면 정말 하나님을 믿지 않는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다윗을 보니 하나님을 믿어도 그럴수 있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그럴수 있을까요?

서서히 하나님을 잊어버릴 수 있습니다. 일이 잘되고 잘 풀리면 더 그럴수 있습니다. 잘못을 해도 별일이 없으면 그럴수 있습니다. 아주 작은 것부터 조금씩 죄로 기울어가다보면 아주 큰 죄도 죄인 줄 모르고, 하나님이 살아계시며 보고 계시다는 사실을 잊을 수 있습니다. 참 두려운 일입니다. 우리는 한명도 그러지 않으면 좋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