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3일 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알고 있지만’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이집트에서 떠나 가나안 땅으로 인도하셨던 새로운 삶의 시작이었습니다. 이제 예수님 자신이 그 어린 양과 같이 희생하셔서 새로운 유월절, 구원의 길을 여실 것입니다.

이 말씀을 읽을 때,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라는 말이 눈에 띄었습니다. 처음 읽을 때는 이 말이 예수님의 죽으심을 가리킨다고 생각했습니다. 다시 읽어보니 이틀 후에 유월절이 된다는 것을 안다는 말씀이었습니다. 이틀 후에 유월절이 되는 것은 다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또 예수님이 고난 당하시고 죽으신 후 부활하실 것도 여러 번 말씀하셨기에 알고 있을 것입니다. 다만 그 구체적인 때를 몰랐습니다. 이제 예수님이 그 때를 유월절 때라고 알려주신 것입니다.


날짜가 정해진 일은 아무리 멀어도 결국 시간이 지나고 닥치게 됩니다. 그래도 멀리 있으면 마치 오지 않을 듯 생각하지 않고 삽니다. 그러다가 그 날이 다가오면 놀라고 당황합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은 예수님의 죽으심을 준비하고 있었을까요? 아닌 것 같습니다. 예수님이 죽으실 때 모두 도망가고, 죽으신 후 부활하실 것을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우리도 다가올 것은 알지만 그 날이 멀다고 생각하고 마치 없는 것처럼 살아가는 일들이 있습니다. 나의 죽음, 두렵고 힘든 일들… 예수님 앞에 서게 될 심판의 날. 지혜로운 사람은 시간이 있을 때 다가올 날을 준비합니다. 우리가 다 그렇게 살아야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