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1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제도 보다는 사람’

읽을범위 : 삼상 29:1~31:13, 요 11:55~12:19, 시 118:1~18, 잠 15:24~26

묵상말씀 : 삼상 31:11~13


[야베스 길르앗에 살던 사람들은 불레셋 군이 사울을 이렇게 해치웠다는 소식을 듣고 용사들이 모두 길을 떠나 밤을 도와 벳산에 이르러 사울 부자의 시체를 그 곳 성벽에서 내려다가 야베스로 옮겨 화장한 다음, 그 뼈를 야베스에 있는 위성류나무 아래 매장하고 칠 일간 단식하였다.]

사울 왕의 최후입니다. 블레셋과 싸운 길보아 전투에서 패배하고 아들들과 함께 전사했습니다. 이스라엘의 장로들이 사무엘에게 요청해서 왕을 세운 결과가 이렇게 됐습니다. 왕을 세우면 강한 나라가 되고 침략을 당하지 않을줄 알았지만 전쟁에서 패배하고 왕은 전사했습니다.

하나님이 능력이 없어서 이렇게 됐나요? 사울은 하나님을 의지하지 않았습니다. 권력을 가지고 하나님을 버렸습니다. 권력을 유지하고자 다윗을 시기하고 죽이려고 했습니다. 결국 비참한 최후를 맞았습니다. 하나님 대신에 왕을 선택한 이스라엘의 실패입니다.

사울의 전사 소식과 그의 시신이 모욕 당하는 것을 알고 야베스 길르앗의 용사들이 사울의 시신을 찾아와 장례를 치렀습니다. 야베스 길르앗은 사울이 구해줬던 성읍 이었습니다.


이제 다윗의 시대가 시작됩니다. 정말 오랜 시간 기다리고 고생하던 다윗은 이제 이스라엘에 꼭 필요한 사람이 됐습니다. 하나님의 때가 되어 하나님의 일이 이루어지는 시간입니다. 다윗도 이스라엘의 왕으로 세워집니다. 그러니 왕을 세우는 제도가 잘못된 것이 아닙니다. 어떤 사람이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한 것입니다. 제도보다 사람과 운영이 중요한 것입니다. 같은 방법으로 일해도 안되는 경우가 있고, 되는 경우가 있을 수 있고, 그것은 사람의 차이, 방법의 차이, 하나님의 인도하심에 달린 일인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공의의 하나님, 공정한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왕하 4:18~5:27, 행 15:1~35, 시 141:1~10, 잠 17:23 묵상말씀 : 잠 17:23 [나쁜 사람은 남 몰래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린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런데 말의 순서가 이상합니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면 나쁜 사람이지만, 나쁜 사람이라고 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런

6월 22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명자의 태도’

읽을범위 : 왕하 3:1~4:17, 행 14:8~28, 시 140:1~13, 잠 17:22 묵상말씀 : 행 17:18,19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사람들이 자기들에게 제사를 지내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그 때에 안티오키아와 이고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울로를 돌로 쳤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 알고 성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루스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