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7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보는 사람과 못 보는 사람’

읽을범위 : 삼상 20:1~21:15, 요 9:1~41, 시 113:1~114:8, 잠 15:15~17

묵상말씀 : 요 9:39~41


[예수께서는 "내가 이 세상에 온 것은 보는 사람과 못 보는 사람을 가려, 못 보는 사람은 보게 하고 보는 사람은 눈멀게 하려는 것이다." 하고 말씀하셨다.

예수와 함께 있던 바리사이파 사람 몇이 이 말씀을 듣고 "그러면 우리들도 눈이 멀었단 말이오?" 하고 대들었다.

예수께서는 "너희가 차라리 눈먼 사람이라면 오히려 죄가 없을 것이다. 그러나 너희는 지금 눈이 잘 보인다고 하니 너희의 죄는 그대로 남아 있다." 하고 대답하셨다.]


알듯 모를듯 어려운 이 말씀은 약간의 설명을 덧붙이면 의미가 명확해집니다. 예수님이 말하는 보는 것과 보지 못하는 것은 영적인 진리, 하나님을 아는 것과 그렇지 못한 것을 말합니다. 그리고 39절의 “보는 사람과 못 보는 사람”은 스스로 진리를 안다고 생각하는 사람과 알지 못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뜻합니다. 그래서 예수님이 하신다는 것은 스스로 진리를 안다고 하는 사람은 알지 못함을 드러내신다는 것이고, 진리를 모른다고 겸손히 연약함을 부족하는 사람은 구원 받게 하신다는 말씀입니다.

우리도 스스로 진리를 알고 있다고 생각하는지 아닌지 물어봅시다. 우리는 다만 진리를 보지 못하는 것을 겸손히 고백하고 예수님의 은혜를 구해야 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3장 묵상말씀 : 히 13:1~3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 받는 자를 생각하라] 히브리서의 마지막 장입니다. 형제를 사랑하고, 손님을 대접하고, 갇힌 자들을 기억하여 도우라고 합니다.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