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6일 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말로만 하지 말자’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아버지의 뜻대로 하였느냐 이르되 둘째 아들이니이다 예수께서 그들에게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세리들과 창녀들이 너희보다 먼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리라]


예수님이 예루살렘에 나귀타고 들어가시고, 성전에 가셔서 장사하는 사람들을 내쫓으시니 대제사장과 장로들이 나와서 “네가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예수님은 세례 요한 얘기를 하시면서 세례 요한의 권위를 말 못하는 자들에게 자기도 무슨 권위로 하는지 말하지 않겠다고 하셨습니다.

그리고나서 그들에게 포도원 주인과 두 아들의 이야기를 하십니다. 아버지가 일하라고 할 때, 한 아들은 하겠다고 대답하고 하지 않았고, 한 아들은 싫다고 했지만 뉘우치고 가서 일을 했습니다. 이 이야기는 말로만 하나님을 따르는 지도자들과 죄를 짓지만 뉘우치고 겸손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을 말하는 것이었습니다.


누가 아버지의 말을 들은 것인가요? 당연히 행동으로 따른 사람입니다. 말로 대답하는 것은 당장 그 자리에서 기분좋게 해주기는 하지만 행동으로 따르지 않으면 순종하지도 않고, 말로만 하겠다고 거짓말을 해서 아버지를 기만하는 일입니다.

예수님의 이 말씀은 유대 종교 지도자들에게 하신 말씀이었습니다. 말로만 하지말고 하나님의 뜻대로 살라는 말씀입니다. 우리도 새겨 듣고 말로만이 아니고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며 살아야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