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4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스러움과 지혜의 차이’

읽을범위 : 삼상 15:1~16:23, 요 8:1~20, 시 110:1~7, 잠 15:8~10

묵상말씀 : 잠 15:10


[바른길에서 떠나면 엄한 징계를 받고 책망을 싫어하면 죽음에 이른다.]


잠언 말씀은 읽을 때 너무 당연하게 들려서 넘어가다가도 붙잡고 묵상하다보면 스스로를 말씀에 거울에 비춰보게 만듭니다. 저는 오늘 ‘책망을 싫어하면 죽음에 이른다’는 말씀을 새겨봅니다. 책망이라면 잘못했다는 지적이나, 비난이나, 책임을 지라는 요구입니다. 이런 말은 좋아할 사람이 없습니다. 운전을 하다가 다른 사람이 나에게 ‘빵’하고 경적을 울리기만 해도 기분이 나쁘고 화가 나는게 우리 마음입니다.

누군가 내가 잘못했다고 말하면 기분이 나쁘고 화가 나고, 그 상대에게 불편한 마음을 갖고, 부정적인 말을 하고, 부정적인 생각으로 마음이 쏠리고… 이런 방향으로 진행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반응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좋은 열매를 맺는 일은 없습니다. 자연스럽다는 말은 성숙하지 못했다는 말입니다. 지혜롭고 성숙한 사람은 누가 나의 잘못을 말하면 되돌아보고, 스스로 마음을 다스리고, 다시 생각합니다. 나쁜 의도로 그저 비난하는 말이라도 곱게 듣고 귀담아 들으면 내게 약이 됩니다.


오늘 누가 내 잘못을 지적하면, 기회로 삼아서 시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자연스럽게 화내는 것과 지혜롭게 받아들이는 것의 차이가 어떻게 나타나는지 확인해 봅시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