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4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스러움과 지혜의 차이’

읽을범위 : 삼상 15:1~16:23, 요 8:1~20, 시 110:1~7, 잠 15:8~10

묵상말씀 : 잠 15:10


[바른길에서 떠나면 엄한 징계를 받고 책망을 싫어하면 죽음에 이른다.]


잠언 말씀은 읽을 때 너무 당연하게 들려서 넘어가다가도 붙잡고 묵상하다보면 스스로를 말씀에 거울에 비춰보게 만듭니다. 저는 오늘 ‘책망을 싫어하면 죽음에 이른다’는 말씀을 새겨봅니다. 책망이라면 잘못했다는 지적이나, 비난이나, 책임을 지라는 요구입니다. 이런 말은 좋아할 사람이 없습니다. 운전을 하다가 다른 사람이 나에게 ‘빵’하고 경적을 울리기만 해도 기분이 나쁘고 화가 나는게 우리 마음입니다.

누군가 내가 잘못했다고 말하면 기분이 나쁘고 화가 나고, 그 상대에게 불편한 마음을 갖고, 부정적인 말을 하고, 부정적인 생각으로 마음이 쏠리고… 이런 방향으로 진행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반응입니다. 하지만 그것이 좋은 열매를 맺는 일은 없습니다. 자연스럽다는 말은 성숙하지 못했다는 말입니다. 지혜롭고 성숙한 사람은 누가 나의 잘못을 말하면 되돌아보고, 스스로 마음을 다스리고, 다시 생각합니다. 나쁜 의도로 그저 비난하는 말이라도 곱게 듣고 귀담아 들으면 내게 약이 됩니다.


오늘 누가 내 잘못을 지적하면, 기회로 삼아서 시험해 보시기 바랍니다. 자연스럽게 화내는 것과 지혜롭게 받아들이는 것의 차이가 어떻게 나타나는지 확인해 봅시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일서 5장 묵상말씀 : 요1 5:4,5 [무릇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기는 승리는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니라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는 자가 아니면 세상을 이기는 자가 누구냐]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는 성도들입니다. 성도들이 세상을 이깁니다. 하나님이 세상보다 크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을 지으신 하나님을

읽을범위 : 요한일서 4장 묵상말씀 : 요1 4:1 [사랑하는 자들아 영을 다 믿지 말고 오직 영들이 하나님께 속하였나 분별하라 많은 거짓 선지자가 세상에 나왔음이라] 요한이 성도들에게 주는 권면입니다. ‘영’이라는 말을 중요하게 말합니다. 교회에서도 영을 중요하게 얘기합니다. 그런데 그 영은 무엇인가요? 이렇다 저렇다 말은 많이 하지만 확실하게 아는 것은

읽을범위 : 요한일서 3장 묵상말씀 : 요1 3:17,18 [누가 이 세상의 재물을 가지고 형제의 궁핍함을 보고도 도와 줄 마음을 닫으면 하나님의 사랑이 어찌 그 속에 거하겠느냐 자녀들아 우리가 말과 혀로만 사랑하지 말고 행함과 진실함으로 하자] 부부간에, 부모자녀간에 사랑한다고 표현하는 것은 당연하면서도 말로 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그것이 힘들어서가 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