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3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대상 21:1> 누구 때문에 지은 죄인가?

읽을범위 : 대상 21~24장 묵상말씀 : 대상 21:1 “사탄이 이스라엘을 치려고 일어나서, 다윗을 부추겨, 이스라엘의 인구를 조사하게 하였다.” 다윗이 요압에게 명령하여 인구조사를 실시한 내용입니다. 이 내용은 이미 사무엘하 24장에서 다루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께 죄가 되었고, 다윗이 그것을 깨닫고 하나님 앞에 회개했을 때 선견자 갓을 통해서 기근이나 왕의 도피생활이나 전염병 세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게 하셨고, 다윗은 하나님의 벌을 받기로 하여 전염병을 선택했습니다. 그런데 그 내용을 알리는 첫 절의 내용이 특이합니다. 다윗이 하나님 앞에 죄가 된 인구조사를 한 원인이 사탄이 이스라엘을 치려고 다윗을 부추겼기 때문이라는 내용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사람 다윗이 이런 죄의 유혹에 빠졌다는 것도 놀랍지만, 삼하 24:1에서는 “주님께서 다시 이스라엘에게 진노하셔서, 백성을 치시려고, 다윗을 부추기셨다”고 기록돼 있어서 다윗을 부추긴 것이 사탄이 한 일인지, 하나님이 하신 일인지 혼란스럽기 때문입니다.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면 별것 아닐 수도 있지만 따져 읽는다면 완전히 반대의 의미입니다. 또 이 문제를 넘긴다고 해도, 다윗이 잘못한 원인이 사탄이나 하나님이라고 생각하면 다윗의 죄가 아닌것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다윗이 잘못한 것도 아닌데, 다윗의 죄가 되고, 그래서 이스라엘이 벌을 받게 되었다고 이해하면 정말 이상한 내용이 돼 버립니다. 생각해보면 그리 어려운 문제는 아닙니다. 사무엘서의 말씀은 저자의 관점에 따라서 하나님이 그 일을 그냥 두셨다는 내용으로 읽을 수 있고, 역대상의 말씀은 죄의 유혹을 이기지 못한 다윗의 미련함과 교만함을 말한 것으로 읽으면 모순은 없습니다. 그렇게 읽는다면, 죄의 원인은 다윗에게 있는 것입니다. 우리도 살면서, 어떤 잘못을 했을 때나, 어떤 일이 잘 됐을 때, 이런 비슷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것은 객관적인 표현이 아니라, 믿음의 고백을 말하는 주관적인 표현입니다. ‘하나님이 하셨다’, ‘사탄의 유혹이었다’고 표현해도 객관적으로 죄는 자기의 잘못입니다. 또 잘된 일을 하나님이 하셨다고 말하는 것은 겸손한 감사의 표현입니다. 다윗이 하나님의 뜻에 맞지 않는 인구조사를 했던 것은 누구의 죄입니까? 다윗의 죄였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심판을 받고 책임을 지는 것입니다. 내 잘못으로 인한 문제는 내가 책임져야 합니다. 회개해서 용서 받는다고 죄가 사라지는 것이 아닙니다. 죄는 회개하고, 결과는 책임지는 것이 성도의 자세입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