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3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대상 21:1> 누구 때문에 지은 죄인가?

읽을범위 : 대상 21~24장 묵상말씀 : 대상 21:1 “사탄이 이스라엘을 치려고 일어나서, 다윗을 부추겨, 이스라엘의 인구를 조사하게 하였다.” 다윗이 요압에게 명령하여 인구조사를 실시한 내용입니다. 이 내용은 이미 사무엘하 24장에서 다루었습니다. 이것이 하나님께 죄가 되었고, 다윗이 그것을 깨닫고 하나님 앞에 회개했을 때 선견자 갓을 통해서 기근이나 왕의 도피생활이나 전염병 세가지 중 하나를 선택하게 하셨고, 다윗은 하나님의 벌을 받기로 하여 전염병을 선택했습니다. 그런데 그 내용을 알리는 첫 절의 내용이 특이합니다. 다윗이 하나님 앞에 죄가 된 인구조사를 한 원인이 사탄이 이스라엘을 치려고 다윗을 부추겼기 때문이라는 내용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사람 다윗이 이런 죄의 유혹에 빠졌다는 것도 놀랍지만, 삼하 24:1에서는 “주님께서 다시 이스라엘에게 진노하셔서, 백성을 치시려고, 다윗을 부추기셨다”고 기록돼 있어서 다윗을 부추긴 것이 사탄이 한 일인지, 하나님이 하신 일인지 혼란스럽기 때문입니다. 그냥 그런가보다 하고 넘어가면 별것 아닐 수도 있지만 따져 읽는다면 완전히 반대의 의미입니다. 또 이 문제를 넘긴다고 해도, 다윗이 잘못한 원인이 사탄이나 하나님이라고 생각하면 다윗의 죄가 아닌것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다윗이 잘못한 것도 아닌데, 다윗의 죄가 되고, 그래서 이스라엘이 벌을 받게 되었다고 이해하면 정말 이상한 내용이 돼 버립니다. 생각해보면 그리 어려운 문제는 아닙니다. 사무엘서의 말씀은 저자의 관점에 따라서 하나님이 그 일을 그냥 두셨다는 내용으로 읽을 수 있고, 역대상의 말씀은 죄의 유혹을 이기지 못한 다윗의 미련함과 교만함을 말한 것으로 읽으면 모순은 없습니다. 그렇게 읽는다면, 죄의 원인은 다윗에게 있는 것입니다. 우리도 살면서, 어떤 잘못을 했을 때나, 어떤 일이 잘 됐을 때, 이런 비슷한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러나 이것은 객관적인 표현이 아니라, 믿음의 고백을 말하는 주관적인 표현입니다. ‘하나님이 하셨다’, ‘사탄의 유혹이었다’고 표현해도 객관적으로 죄는 자기의 잘못입니다. 또 잘된 일을 하나님이 하셨다고 말하는 것은 겸손한 감사의 표현입니다. 다윗이 하나님의 뜻에 맞지 않는 인구조사를 했던 것은 누구의 죄입니까? 다윗의 죄였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의 심판을 받고 책임을 지는 것입니다. 내 잘못으로 인한 문제는 내가 책임져야 합니다. 회개해서 용서 받는다고 죄가 사라지는 것이 아닙니다. 죄는 회개하고, 결과는 책임지는 것이 성도의 자세입니다.

조회 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0월 26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눅 11:20> 이미 임한 하나님 나라

읽을범위 : 누가복음 11,12장 묵상말씀 : 눅 11:20 “그러나 내가 하나님의 능력을 힘입어 귀신들을 내쫓으면, 하나님 나라가 너희에게 이미 온 것이다.” 예수님이 말씀으로 귀신을 쫒으니 사람들이 놀라워 했는데, 바리새인들은 예수가 귀신의 능력으로 귀신을 쫓는다고 했습니다. 예수님은 그들에게 사탄이 사탄을 쫓으면 분열이고 망하는 것인데 그런 일은 없다

10월 23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눅 7:20~23> 확신이 필요하다

읽을범위 : 눅 6,7장 묵상말씀 : 눅 7:20~23 그 사람들이 예수께 와서 말하였다. "세례자 요한이 우리를 선생님께로 보내어 '선생님이 오실 그분입니까? 그렇지 않으면, 우리가 다른 분을 기다려야 합니까?' 하고 물어 보라고 하였습니다." 그 때에 예수께서는 질병과 고통과 악령으로 시달리는 사람을 많이 고쳐주시고, 또 눈먼 많은 사람을 볼 수 있게

10월 22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눅 5:8~11> 나는 죄인

읽을범위 : 눅 4,5장 묵상말씀 : 눅 5:8~11(새번역) "시몬 베드로가 이것을 보고, 예수의 무릎 앞에 엎드려서 말하였다. "주님, 나에게서 떠나 주십시오. 나는 죄인입니다." 베드로 및 그와 함께 있는 모든 사람은, 그들이 잡은 고기가 엄청나게 많은 것에 놀랐던 것이다. 또한 세베대의 아들들로서 시몬의 동료인 야고보와 요한도 놀랐다. 예수께서 시몬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