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2일 목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생각 같지는 않을 것이다’

최종 수정일: 5월 12일

읽을범위 : 마태복음 19장

묵상말씀 : 마 19:30


[그러나 먼저 된 자로서 나중 되고 나중 된 자로서 먼저 될 자가 많으니라]


오늘 마태복음 19장을 읽으면서 많은 생각을 합니다. 결혼과 이혼에 대해서, 어린 아이와 같은 모습에 대해서, 영생을 얻는다는 것에 대해서… 읽고 묵상하다가 눈에 띄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바로 30절의 본문 말씀과, 그 앞에 나오는 제자들의 말입니다. 10절에서는, 예수님이 이혼하지 말라는 말씀을 하시니 제자들이 그러면 차라리 결혼하지 않는 것이 낫겠다고 합니다. 또 25절에 보면, 영생을 구하러 왔다가 재산을 포기하지 못해서 돌아간 사람 얘기 뒤에 예수님이 부자가 천국에 들어가기가 어렵다고 하시자, 제자들이 그러면 누가 구원을 받을 수 있겠냐고 말하는 내용이 있습니다. 예수님의 제자들이라기엔 실망스러운 모습입니다.


전체적으로 19장은 이혼과 영생 등 중요한 주제에 대한 내용 뒤에 주님의 말씀을 잘 이해하지 못하고 엉뚱한 소리를 하는 제자들의 말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에 예수님이 먼저 된 자가 나중이 되고, 나중 된 자가 먼저가 될 것이라고 하십니다.


제자들의 모습을 보면서 이 말씀을 생각하니 예수님의 이 말씀이 ‘너희들이 생각하는 대로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하시는 것처럼 들립니다. 베드로가 자기들은 모든 것을 버리고 주님을 따랐는데 무엇을 받겠냐고 했고, 예수님은 나중에 이스라엘을 심판할 것이고, 버린 것을 여러 배로 받으며, 영생을 상속할 것이라고 하신 후에, 그러니까 너희는 복을 받게 될 것이다 하시고, 그런데 먼저 된 자가 나중 되고, 나중 된 자가 먼저 되는 경우가 많을 것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래서 복을 주실 것이지만 너희 생각과 같지는 않을 것이라는 말씀으로 들렸습니다.


이 말씀을 제자들의 어리석음에 대한 지적으로 읽을 수도 있지만, 하나님의 뜻에 대한 세상 모든 사람들의 무지와 오해를 보여주는 말씀이라고 생각합니다. 바리새인도 제자들도, 영생을 구하던 구도자도 모두 하나님의 참 뜻을 알지 못합니다. 저도 여러분도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는 오늘도 겸손히 하나님의 뜻을 구하며 살아야 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7장 묵상말씀 : 요 7:4,5 [내가 인침을 받은 자의 수를 들으니 이스라엘 자손의 각 지파 중에서 인침을 받은 자들이 십사만 사천이니 유다 지파 중에 인침을 받은 자가 일만 이천이요 르우벤 지파 중에 일만 이천이요 갓 지파 중에 일만 이천이요] 인침을 받았다는 것은 도장을 찍어 소유와 소속을 분명히 한다는 말이고, 본문에서 의미는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6장 묵상말씀 : 요 6:15~17 [땅의 임금들과 왕족들과 장군들과 부자들과 강한 자들과 모든 종과 자유인이 굴과 산들의 바위 틈에 숨어 산들과 바위에게 말하되 우리 위에 떨어져 보좌에 앉으신 이의 얼굴에서와 그 어린 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가리라 그들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 하더라] 말씀은 마지막 진노를 누구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5장 묵상말씀 : 계 5:4,5 [그 두루마리를 펴거나 보거나 하기에 합당한 자가 보이지 아니하기로 내가 크게 울었더니 장로 중의 한 사람이 내게 말하되 울지 말라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겼으니 그 두루마리와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하더라] 요한이 계시 중에 하나님의 두루마리를 펴거나 볼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울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