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5일 금요일 <벧후 2:2> 호색하는 것


찬양 ‘정결한 마음 주시옵소서’




말씀 <베드로후서 2:2 새번역성경>

“많은 사람이 그들을 본받아서 방탕하게 될 것이니, 그들 때문에 진리의 길이 비방을 받게 될 것입니다.”


묵상

거짓 교사에 대한 얘기가 이어집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 영향을 받고 그것으로 복음이 비난을 받을 것이라는 얘기입니다. 지금의 한국교회를 향한 예언 아닌가요? 그때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습니다. 옳은 것은 늘 옳은 것이요 그 반대도 늘 있고 거기에 흔들리는 사람도 늘 있습니다.

신천지를 비롯한 많은 이단들이 교회를 흔들고, 또 이단보다 더 무서운 교회 안의 잘못된 생각과 행위들 때문에 복음이 빛을 잃어갑니다.

오늘 본문은 개역개정 성경의 말씀과 비교해보면 느낌이 좀 다른데, 개역개정은 성적인 음란함을 뜻하는 번역을 하기 때문입니다. 새번역은 방탕이라는 중립적인 단어로 번역했네요. 초기교회 시대에도 우상숭배와 관계된 성적인 방탕이 있었고, 현대 교회에도 성적인 방종이 만연한 모습을 봅니다. 또 성경에서 우상숭배와 신앙적인 타락이 성적인 용어인 ‘음란함’으로 표현됐습니다.

이 문제를 성적 음란으로만 한정하면 그 의미를 축소하게 됩니다. 음란함은 우상숭배와 이 땅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을 모두 포함합니다.

음란과 방탕의 결과는 개인에게는 구원의 길에서 벗어나는 것이고 또 진리의 길이 비방받는 것입니다. 진리는 하나님의 말씀이요 복음입니다. 그 가치는 변함 없지만 그것을 담고 있는 그릇인 교회와 성도들이 타락하면 진리의 빛을 가리게 됩니다. 명심합시다. 믿지 않는 사람들에게는 나의 모습이 곧 성경말씀과 같습니다.


기도

하나님 오늘 말씀에 비추어 내 삶을 돌아봅니다. 영적으로 방탕한 삶의 부분들을 발견합니다. 주의 오늘도 보혈의 능력으로 내 죄를 씻어 주님 앞에 깨끗한 하루를 살게하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디도서 3장 묵상말씀 : 딛 3:9,10 [그러나 어리석은 변론과 족보 이야기와 분쟁과 율법에 대한 다툼은 피하라 이것은 무익한 것이요 헛된 것이니라 이단에 속한 사람을 한두 번 훈계한 후에 멀리하라] 믿는 사람들이 널리 말하고 전할 것은 복음입니다. 그런데 복음을 전하다보면 논쟁을 하게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논쟁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유

읽을범위 : 디도서 2장 묵상말씀 : 딛 2:2~5 [늙은 남자로는 절제하며 경건하며 신중하며 믿음과 사랑과 인내함에 온전하게 하고 늙은 여자로는 이와 같이 행실이 거룩하며 모함하지 말며 많은 술의 종이 되지 아니하며 선한 것을 가르치는 자들이 되고 그들로 젊은 여자들을 교훈하되 그 남편과 자녀를 사랑하며 신중하며 순전하며 집안 일을 하며 선하며 자기 남편

읽을범위 : 디도서 1장 묵상말씀 : 딛 1:16 [그들이 하나님을 시인하나 행위로는 부인하니 가증한 자요 복종하지 아니하는 자요 모든 선한 일을 버리는 자니라] 디도서는 바울이 디도에게 쓴 편지입니다. 디도도 디모데처럼 바울을 통해 신앙을 갖게 되고 교회 사역을 감당한 목회자 였습니다. 디도에게도 헛된 가르침을 주장하는 이단과 잘못된 신앙을 주의하라고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