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30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왕하 11:1,2> 악하고 능력있는 사람

읽을범위 : 왕하 11~13장

묵상말씀 : 왕하 11:1,2

아하시야의 어머니 아달랴는 아들이 죽는 것을 보자, 왕족을 다 죽이기 시작하였다.

그러나 왕자들이 살해되는 가운데서도, 여호람 왕의 딸이요 아하시야의 누이인 여호세바가, 아하시야의 아들 요아스를 몰래 빼내어, 유모와 함께 침실에 숨겼다. 이 때에 사람들이, 아달랴가 모르도록 그를 숨겼으므로, 그는 죽음을 면할 수 있었다.

어제 읽은 말씀에서 예후가 이스라엘 왕 요람을 죽일 때, 함께 있던 유다 왕 아하시야를 죽였습니다. 그래서 유다의 왕위가 비게 되었고, 왕의 어머니 아달랴가 권력을 잡고, 위협이 되는 왕족을 죽였습니다. 그녀는 북이스라엘의 왕비 이세벨의 딸로 유다 왕 여호람과 결혼을 해서 아하시야를 낳았습니다. 아하시야가 죽고 난 후 그녀는 유다의 권력을 장악하고 다스렸습니다. 왕족은 다윗 왕의 자손을 뜻하는데, 아달랴가 다 죽였지만 유일하게 요아스는 죽음을 피할 수 있었습니다. 그는 성전에서 6년간 숨어 살았습니다. 그리고 제사장 여호야다가 만반의 준비를 해서 요아스의 왕위 즉위식을 하고 아달랴를 죽였습니다.

왕권 다툼은 어느 나라나 다를 것이 없나 봅니다. 왕이 훌륭하면 백성이 평안하지만, 권력에 공백이 생기면 친척도 형제도 다 죽이고 권력을 차지합니다. 권력의 유혹이 그렇다고 하지만, 하나님의 백성을 다스려야 할 유다 왕가에도 이런 일이 있습니다. 하나님의 대리자로 나라를 다스려야 할 왕의 자리가 단지 권력의 자리가 돼버린 것입니다. 더 이상 하나님의 백성, 하나님의 통치로 볼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다윗의 자손을 남겨서 다윗 왕조를 잇게 합니다.

그런데 달리 보면 아달랴는 능력있는 사람이었습니다. 유다의 왕실에서 이스라엘 출신으로 권력의 중심에 올랐고, 왕좌의 공백을 이용해서 왕권을 소유했습니다. 다시 한번 능력보다 더 중요한 것이 중심이라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중심이 잘못된 사람이 능력이 있으면 불행한 일입니다.

우리 교회의 자녀들의 중심이 하나님 앞에 바로 서기를 기도합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주신 재능과 능력으로 사명을 감당하는 인생 살기를 축복합니다. 또 성도들 모두가 모든 일에, 모든 순간에 마음의 중심이 하나님 앞에 바로 서서 살아가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사도행전 5장 묵상말씀 : 행 5:11~13 [온 교회와 이 일을 듣는 사람들이 다 크게 두려워하니라 사도들의 손을 통하여 민간에 표적과 기사가 많이 일어나매 믿는 사람이 다 마음을 같이하여 솔로몬 행각에 모이고 그 나머지는 감히 그들과 상종하는 사람이 없으나 백성이 칭송하더라] 사도행전 5장은 아나니아와 삽비라 부부의 이야기를 전합니다. 그들

읽을범위 : 사도행전 3장 묵상말씀 : 행 3:6 [베드로가 이르되 은과 금은 내게 없거니와 내게 있는 이것을 네게 주노니 나사렛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일어나 걸으라 하고] 베드로와 요한이 성전에 기도하러 갈 때, 성전 문에서 구걸하는 걷지 못하는 장애인을 만납니다. 그는 늘 구걸했기에 도움을 기대하는 눈으로 사람들을 보았습니다. 베드로가 그에게 돈을

읽을범위 : 사도행전 4장 묵상말씀 : 행 4:19 [베드로와 요한이 대답하여 이르되 하나님 앞에서 너희의 말을 듣는 것이 하나님의 말씀을 듣는 것보다 옳은가 판단하라] 산헤드린 공회가 사도들을 예수의 이름으로 전도한다고 붙잡았습니다. 그리고 예수의 이름으로 전도하지 말라고 협박합니다. 산헤드린은 권력을 가지고 힘없는 사도들을 억압합니다. 하지만 사도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