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30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어둠이 빛을 이기지 못하는 인생’

최종 수정일: 2021년 5월 1일


묵상말씀 : 요 1:5


[그 빛이 어둠 속에서 비치고 있다. 그러나 어둠이 빛을 이겨본 적이 없다.]


요한복음 1:1~5은 창세기의 시작처럼 ‘태초’에 대해서 얘기합니다. ‘태초에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있었으며 그 말씀이 창조의 능력이 있고, 그 말씀은 똑같은 하나님이다.’ 이렇게 말합니다. 그리고 어둠에 대해서 말하는데, ‘빛이 어둠에 비치고 어둠을 빛을 이길 수 없다’고 선언합니다.


그런데 이 어둠이 빛을 이기지 못한다는 부분이 개역개정 성경에는 다르게 번역되어 있습니다. “빛이 어둠에 비치되 어둠이 깨닫지 못하더라”라고 돼 있습니다. ‘이기지’와 ‘깨닫지’에 해당하는 그리스어 원문의 단어가 두 가지 뜻이 다 있기 때문입니다. 개역개정의 번역은 예수님이 구원자로 오셨지만 세상은 알지 못했다는 의미가 되는 것이고, 공동번역은 ‘죄가 하나님을 이길 수 없다’는 의미가 됩니다. 참고로 새번역 성경도 이 부분을 공동번역과 같이 이기지 못한다는 의미로 번역했습니다. 두 가지 번역이 다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 부분을 묵상하면서 ‘정의가 승리한다’는 말을 떠올렸습니다. 이 주제는 너무 중요하고 우리 삶에 연결되어 있어서 신앙이나 정치나 문화 모든 면에 깊이 담겨 있습니다. 그리고 그 방향은 두 가지 입니다. ‘현실에서는 강한 자가 정의’라는 생각과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싸울 때 정의가 승리한다’는 생각입니다. 반대의 의미처럼 들리지만 두 가지 생각이 다 말이 되고, 역사 속에서 작용하고 있습니다. 현실에서는 악한 세력이 강하지만 믿음을 가지고 끝까지 싸우는 사람들이 정의가 이기는 세상을 만들어 가기도 합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정의를 믿고, 하나님이 역사의 주인인 것을 믿으며, 그분이 내 인생을 인도하고 계심을 믿습니다. 어둠이 빛을 이기지 못하는,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는 인생을 살아가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

읽을범위 : 히브리서 10장 묵상말씀 : 히 10:19,20 [그러므로 형제들아 우리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 예수의 피는 예수님의 생명, 십자가의 죽으심이고, 성소는 성전에 있는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그리고 휘장은 성소를 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