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3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삼상 24:18~20> 내가 할일, 하나님께 맡길 일

읽을범위 : 삼상 22~24장

묵상말씀 : 삼상 24:18~20


“주님께서 나를 네 손에 넘겨 주셨으나, 너는 나를 죽이지 않았다. 이것 하나만으로도 오늘 너는, 네가 나를 얼마나 끔찍히 생각하는지를 내게 보여 주었다.

도대체 누가 자기의 원수를 붙잡고서도 무사히 제 길을 가도록 놓아 보내겠느냐? 네가 오늘 내게 이렇게 잘 해주었으니, 주님께서 너에게 선으로 갚아 주시기 바란다.

나도 분명히 안다. 너는 틀림없이 왕이 될 것이고, 이스라엘 나라가 네 손에서 굳게 설 것이다.”


다윗은 아둘람으로 피했고, 다윗의 가족들과 사울 치하에서 억울하고 핍박 받는 사람들이 다윗에게 모여들었습니다. 또 다윗에게 음식과 칼을 준 놉의 제사장 집안은 사울에 의해서 몰살당했습니다. 홀로 살아남은 아비아달이 제사장의 에봇을 가지고 다윗에게 갔습니다. 도피 생활 중에도 다윗을 따르는 사람들이 늘어갔고, 다윗은 블레셋에게 침략 당한 그일라 성을 구해줍니다. 계속되는 도피생활 가운데, 다윗은 사울에게 거의 잡힐뻔 한 위기를 여러번 넘겼고, 한번은 거의 포위되어 죽게 되었을 때, 블레셋이 이스라엘을 침략해서 사울의 군대가 돌아간 적도 있었습니다. 사울은 다윗을 잡기 위해 계속 추적했고, 용변을 보러 동굴에 들어갔을 때, 그 안에 숨어 있던 다윗과 부하들이 사울을 죽이지 않고 옷자락만 베었습니다. 그리고 떨어진 곳에서 소리질러 자기는 절대로 사울을 해치지 않는다고 호소합니다. 그 말에 사울은 다윗이 왕이 될것이라고 말하고 자기 자손들을 돌보아 달라고 하고서 떠나갔습니다.


다윗이 사울을 죽일 수 있는 기회에 그를 죽이지 않은 이유는 하나님이 세우신 왕이라는 이유였습니다. 자기를 죽이려는 사람이지만 하나님이 세우신 사람이니 해칠수 없다는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신실함으로 보아도, 또 앞날을 바라보고, 눈앞의 작은 이익 보다 멀리 큰 일을 바라보는 지혜로도 위대한 다윗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사울은 다윗의 원수라고 해도 무리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다윗은 기회가 주여졌을 때 자기 손으로 처리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 맡긴 것입니다. 내가 할 일과 하나님께 맡길 일을 잘 구분하는 것이 신앙의 지혜입니다. 이 지혜를 갖으시기 바라며 이 지혜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