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3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삼상 24:18~20> 내가 할일, 하나님께 맡길 일

읽을범위 : 삼상 22~24장

묵상말씀 : 삼상 24:18~20


“주님께서 나를 네 손에 넘겨 주셨으나, 너는 나를 죽이지 않았다. 이것 하나만으로도 오늘 너는, 네가 나를 얼마나 끔찍히 생각하는지를 내게 보여 주었다.

도대체 누가 자기의 원수를 붙잡고서도 무사히 제 길을 가도록 놓아 보내겠느냐? 네가 오늘 내게 이렇게 잘 해주었으니, 주님께서 너에게 선으로 갚아 주시기 바란다.

나도 분명히 안다. 너는 틀림없이 왕이 될 것이고, 이스라엘 나라가 네 손에서 굳게 설 것이다.”


다윗은 아둘람으로 피했고, 다윗의 가족들과 사울 치하에서 억울하고 핍박 받는 사람들이 다윗에게 모여들었습니다. 또 다윗에게 음식과 칼을 준 놉의 제사장 집안은 사울에 의해서 몰살당했습니다. 홀로 살아남은 아비아달이 제사장의 에봇을 가지고 다윗에게 갔습니다. 도피 생활 중에도 다윗을 따르는 사람들이 늘어갔고, 다윗은 블레셋에게 침략 당한 그일라 성을 구해줍니다. 계속되는 도피생활 가운데, 다윗은 사울에게 거의 잡힐뻔 한 위기를 여러번 넘겼고, 한번은 거의 포위되어 죽게 되었을 때, 블레셋이 이스라엘을 침략해서 사울의 군대가 돌아간 적도 있었습니다. 사울은 다윗을 잡기 위해 계속 추적했고, 용변을 보러 동굴에 들어갔을 때, 그 안에 숨어 있던 다윗과 부하들이 사울을 죽이지 않고 옷자락만 베었습니다. 그리고 떨어진 곳에서 소리질러 자기는 절대로 사울을 해치지 않는다고 호소합니다. 그 말에 사울은 다윗이 왕이 될것이라고 말하고 자기 자손들을 돌보아 달라고 하고서 떠나갔습니다.


다윗이 사울을 죽일 수 있는 기회에 그를 죽이지 않은 이유는 하나님이 세우신 왕이라는 이유였습니다. 자기를 죽이려는 사람이지만 하나님이 세우신 사람이니 해칠수 없다는 것입니다. 하나님 앞에 신실함으로 보아도, 또 앞날을 바라보고, 눈앞의 작은 이익 보다 멀리 큰 일을 바라보는 지혜로도 위대한 다윗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사울은 다윗의 원수라고 해도 무리가 없었습니다. 그러나 다윗은 기회가 주여졌을 때 자기 손으로 처리하지 않았습니다. 하나님께 맡긴 것입니다. 내가 할 일과 하나님께 맡길 일을 잘 구분하는 것이 신앙의 지혜입니다. 이 지혜를 갖으시기 바라며 이 지혜가 있기를 기도합니다.

조회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3월 8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문제가 문제가 아니라’

읽을범위 : 민 10:1~11:23, 막 14:1~21, 시 51:1~19, 잠 10:31~32 묵상말씀 : 민 11:4~6 [그들 가운데 섞여 살던 외국인들이 먹을 것이 없다고 불평을 하자, 이스라엘 백성도 다시 우는 소리를 했다. "아, 고기 좀 먹어봤으면. 이집트에서는 공짜로 먹던 생선, 오이, 참외, 부추, 파, 마늘이 눈앞에 선한데, 지금 우리는

3월 5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하나님 사랑, 이웃 사랑’

읽을범위 : 민수기 4:1~5:31, 막 12:18~37, 시 48:1~14, 잠 10:26 묵상말씀 : 막 12:29~31 [예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첫째 가는 계명은 이것이다. '이스라엘아, 들어라. 우리 하느님은 유일한 주님이시다. 네 마음을 다하고 목숨을 다하고 생각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주님이신 너의 하느님을 사랑하여라.' 또 둘째 가는 계

3월 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잎만 무성한 신앙’

읽을범위 : 레 27:14~민 1:54, 막 11:1~26, 시 46:1~11, 잠 10:23 묵상말씀 : 막 11:13,14 [멀리서 잎이 무성한 무화과나무를 보시고 혹시 그 나무에 열매가 있나 하여 가까이 가보셨으나 잎사귀밖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무화과 철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예수께서는 그 나무를 향하여 "이제부터 너는 영원히 열매를 맺지 못하여 아무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