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7일 수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확장하는 믿음’

읽을범위 : 마태복음 8장

묵상말씀 : 마 8:8,9


[백부장이 대답하여 이르되 주여 내 집에 들어오심을 나는 감당하지 못하겠사오니 다만 말씀으로만 하옵소서 그러면 내 하인이 낫겠사옵나이다

나도 남의 수하에 있는 사람이요 내 아래에도 군사가 있으니 이더러 가라 하면 가고 저더러 오라 하면 오고 내 종더러 이것을 하라 하면 하나이다]


백부장은 유대인이 아닙니다. 유대 지역에 근무하며 살고 있는 군인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을 믿고 예수님께 자기 하인을 고쳐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본문에 나오는 그의 고백도 아름답지만, 예수님을 믿고 나온 점이나, 하인을 위해서 예수님께 부탁하는 모습만 봐도 훌륭한 인품과 믿음을 가진 사람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의 청에 예수님이 가서 고쳐 주시겠다고 하는데, 이 사람은 예수님이 집에 찾아가시는 것은 너무 과분하니, 그저 병이 낫기를 명하시면 그렇게 될 줄 믿는다고 말합니다. 자기 직업이었던 군인의 경험에 비추어 대단한 믿음을 가진 것입니다. 그러니 예수님도 깜짝 놀라시며 “이스라엘 중 아무에게서도 이만한 믿음을 보지 못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사람들은 자기 경험과 지식으로 하나님의 능력을 제한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사람은 오히려 자기 경험을 통해서 주님의 능력을 사람들의 생각 이상으로 확장하고 있습니다. 자기 경험을 근거로 보통의 수준을 넘어서는 믿음을 가진 사람, 이것이 이 백부장의 믿음입니다. 우리는 어떤 경험을 통해서 주님을 만나고 있는지 묻게 됩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