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26일 화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나 먼저 그리고 다른 사람’

읽을범위 : 마태복음 7장

묵상말씀 : 마 7:5


[외식하는 자여 먼저 네 눈 속에서 들보를 빼어라 그 후에야 밝히 보고 형제의 눈 속에서 티를 빼리라]


다른 사람의 눈에 있는 티와 내 눈에 있는 들보의 비유는, 사람이 자기 부족함은 보이지 않고 남의 부족함은 잘 보인다는 것을 알려 줍니다. 정말 그렇습니다. 남의 일은 그렇게 잘 보이는데 내 일은 하나도 안 보일 때가 있습니다. 이 예수님의 말씀은 먼저 남의 부족함 보다 나 자신의 부족함에 마음을 쓰라는 말씀으로 들립니다.


그런데 5절을 보니 거기에서 그치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너나 잘하라’는 말씀이 아닙니다. 내 눈 속의 들보를 먼저 빼고 그 다음에 할 일이 있습니다. 형제의 눈에 티를 빼라고 하십니다. 하나님 나라의 삶을 사는 성도로서 먼저 할 일은 나 자신을 돌아보고, 성숙해 가는 것입니다. 인격에나 신앙에나 지식에서 모든 부분에서 자라야 합니다. 그리고 거기서 끝이 아니라 다른 사람을 자라게 도와야 합니다. 믿는 사람은 나만, 내 가족만, 우리만 잘 살면 되는 사람이 아닙니다. 내가 먼저 일어서서 다른 사람을 일어서게 도와주는 사람입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