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2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할례는 기억’

읽을범위 : 수 5:1~7:15, 눅 15:1~32, 시 81:1~16, 잠 13:1

묵상말씀 : 수 5:2,3


[그 때에 야훼께서 여호수아에게 이르셨다. "돌칼을 만들어 이스라엘 백성에게 또다시 할례를 베풀어라."

여호수아는 돌칼을 만들어 아랄롯 언덕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할례를 베풀었다.]


할례는 하나님의 백성이라는 표시입니다. 출애굽기 4장에서 모세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이집트로 가던 중 하나님이 모세를 죽이려고 하시자, 모세의 아내가 그 아들의 할례를 행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모세는 하나님의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서 그 시작 시점에 아들의 할례를 행했습니다. 이제 여호수아와 이스라엘 백성이 가나안 땅에 들어가는데, 출애굽 2세대가 광야 생활 중에 할례하지 못했으나 가나안 땅을 앞두고 온 백성이 할례를 행합니다. 하나님의 뜻이었습니다. 할례는 하나님의 백성인 것을 나타내고 기억하는 일입니다.


우리도 중요한 일 앞에서, 결정적인 때마다 내가 하나님의 백성인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오늘 하루도 내가 하나님의 백성인 것을 기억하고, 하나님의 백성답게 살아갑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일서 5장 묵상말씀 : 요1 5:4,5 [무릇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마다 세상을 이기느니라 세상을 이기는 승리는 이것이니 우리의 믿음이니라 예수께서 하나님의 아들이심을 믿는 자가 아니면 세상을 이기는 자가 누구냐] 하나님께로부터 난 자는 성도들입니다. 성도들이 세상을 이깁니다. 하나님이 세상보다 크신 분이기 때문입니다. 세상을 지으신 하나님을

읽을범위 : 요한일서 4장 묵상말씀 : 요1 4:1 [사랑하는 자들아 영을 다 믿지 말고 오직 영들이 하나님께 속하였나 분별하라 많은 거짓 선지자가 세상에 나왔음이라] 요한이 성도들에게 주는 권면입니다. ‘영’이라는 말을 중요하게 말합니다. 교회에서도 영을 중요하게 얘기합니다. 그런데 그 영은 무엇인가요? 이렇다 저렇다 말은 많이 하지만 확실하게 아는 것은

읽을범위 : 요한일서 3장 묵상말씀 : 요1 3:17,18 [누가 이 세상의 재물을 가지고 형제의 궁핍함을 보고도 도와 줄 마음을 닫으면 하나님의 사랑이 어찌 그 속에 거하겠느냐 자녀들아 우리가 말과 혀로만 사랑하지 말고 행함과 진실함으로 하자] 부부간에, 부모자녀간에 사랑한다고 표현하는 것은 당연하면서도 말로 하기 어려운 일입니다. 그것이 힘들어서가 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