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9일 수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만일 주께서 허락하시면’

읽을범위 : 고린도전서 16장

묵상말씀 : 고전 16:7


[이제는 지나는 길에 너희 보기를 원하지 아니하노니 이는 만일 주께서 허락하시면 얼마 동안 너희와 함께 머물기를 바람이라]


바울은 고린도에 가서 머물면서 문제들을 해결하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편지에는 그러기를 원하는데, 주께서 허락하시면 머물겠다고 썼습니다. 그리고 디모데를 보내니 그를 잘 대해주라고 당부합니다.

“만일 주께서 허락하시면”이라는 말이 인상적입니다. 주께서 허락하지 않으시면 자기가 원하는 것도 포기할 것이라는 말입니다. 이전의 바울은 그런 사람이 아니었습니다. 한 번 뜻을 세운 일은 이루고 마는 강렬한 의지와 열정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그래서 타국의 도시에까지 찾아가 그리스도인을 잡아 박해하려고 했던 것입니다.

그런데 주님을 만나고나서, 사도로 또 목회자로 시간을 보내며 바울은 많이 달라졌습니다. 원하는 것도 하나님의 뜻이 아니라면 깨끗이 포기하는 사람으로 변했습니다. 가장 큰 차이는 자신의 뜻을 이루는 사람과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사람의 차이입니다. 하나님의 뜻을 자기 뜻보다 앞에 두는 사람은 마음에 맞지 않는 일도 하나님의 뜻이라면 기꺼이 따라갑니다. 바울의 짧은 표현에서 그런 마음을 발견했기에 감동을 느낍니다.

우리도 묵상하고 적용해볼 부분입니다. 사람마다 성품이 달라서 원하는 것을 이루려는 욕구가 강한 사람이 있고 또 원하는 것이 있어도 막히면 쉽게 포기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하지만 주님의 뜻 앞에서는 자기 욕구도 접고, 게으름도 열심으로 바꿀 수 있어야 합니다. 늘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 성도가 되시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