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4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신 22:3> 못 본 체하지 마라

읽을범위 : 신 21~23장 묵상말씀 : 신 22:3 “나귀도 그렇게 하고, 옷도 그렇게 하십시오. 그 밖에도 이웃이 잃은 것이 무엇이든지, 당신들이 발견하거든 그렇게 하고, 못 본 체하지 마십시오.” 오늘 읽을 범위 안에는 짧은 분량으로 여러가지 규정이 나옵니다. 어떤 것에 가장 눈이 끌리시던가요? 나눠주시면 좋겠네요. 저는 22:3에 있는 ‘못 본 체하지 말라’는 내용을 묵상합니다. 길을 가다가 이웃의 가축이나 물건을 발견하면, 찾아서 돌려주고, 주인이 없으면 보관했다가 돌려주라는 말씀입니다. 못 본 체하지 말라고 합니다. 보통은 길을 가다가 다른 사람이 잃어버린 무엇인가, 예를 들어 돈을 발견하면 어떻게 할까요? 이걸 가질까 찾아줄까 그냥 갈까 고민할 것입니다. 그런데 모세는 ‘가질까’의 부분은 말도 안합니다. 그것은 도둑질이 되기 때문이겠죠. 그건 꿈도 꾸지 말라는 얘기인것 같습니다. 찾아주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그러려면 내가 시간을 들여서 그것을 지키면서 기다려야 할 것이고, 그래도 주인이 오지 않으면 더 많은 수고가 필요할 것입니다. 상당히 부담스러운 일이 될수도 있습니다. 그래도 못 본 체하지 말고 찾아주라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기준은 이렇습니다. 나쁜 짓은 꿈도 꾸지 말고, 그저 남에게 해를 끼치지 않는 정도면 되는 것이 아니라, 남의 불행을 못 본 체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도우라는 것입니다. 생각해 봅시다. 다른 사람은 한명도 안그러는데 나 혼자만 그런다면 손해보는 행동이 될수도 있지만, 한 사회의 대부분이 그렇게 행동한다면 이 행동은 서로를 보호하고 서로를 돕는 일이고 결국 나도 언젠가는 그런 도움을 받게 될 것입니다. 대부분이 그러지 않는 세상에서도 우리는 하나님의 기준을 따라 사는 사람들이니 ‘못 본 체하지 말라’는 이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고민될 때마다가 기억합시다. 이웃의 아픔을 못 본 체하지 말고 도우며 삽시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3장 묵상말씀 : 계 3:7,8 [빌라델비아 교회의 사자에게 편지하라 거룩하고 진실하사 다윗의 열쇠를 가지신 이 곧 열면 닫을 사람이 없고 닫으면 열 사람이 없는 그가 이르시되 볼지어다 내가 네 앞에 열린 문을 두었으되 능히 닫을 사람이 없으리라 내가 네 행위를 아노니 네가 작은 능력을 가지고서도 내 말을 지키며 내 이름을 배반하지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2장 묵상말씀 : 계 2:4,5 [그러나 너를 책망할 것이 있나니 너의 처음 사랑을 버렸느니라 그러므로 어디서 떨어졌는지를 생각하고 회개하여 처음 행위를 가지라 만일 그리하지 아니하고 회개하지 아니하면 내가 네게 가서 네 촛대를 그 자리에서 옮기리라] 우리가 이 말씀을 읽을 때, 당시대를 사는 것도 아니고, 그 교회를 잘 아는 것도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1장 묵상말씀 : 계 1:7 [볼지어다 그가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각 사람의 눈이 그를 보겠고 그를 찌른 자들도 볼 것이요 땅에 있는 모든 족속이 그로 말미암아 애곡하리니 그러하리라 아멘] 요한은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라는 제목으로 이 말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계시의 내용이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에 대한 것이며, 또 예수 그리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