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3일 목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다름과 틀림, 하나됨’

읽을범위 : 고린도전서 12장

묵상말씀 : 고전 12:12


[몸은 하나인데 많은 지체가 있고 몸의 지체가 많으나 한 몸임과 같이 그리스도도 그러하니라]

12장에서는 교회는 그리스도가 머리이며, 각 성도들은 사람의 서로 다른 지체와 같다고 말합니다. 지체는 사람의 몸에서 각 기능이 다른 부분들을 말합니다. 손과 발이 다르고, 눈과 귀가 다르고, 위와 간이 다릅니다. 그렇지만 그 지체들이 한 사람을 이룹니다.

앞 장들에서 고린도 교회의 문제와 분열을 말했습니다. 그리고서 교회는 그리스도를 머리로 성도들은 각 지체와 같다고 말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하나님 안에서 한 성령의 인도하심 가운데 한 그리스도를 믿는다면 성도들이 각각 다른 점이 있어도 그것은 다른 것이지 틀린 것이 아니라는 말입니다. 서로 다름을 인정하면서 하나가 되라는 것입니다. 다른 것을 귀하게 여겨야 합니다.


우리가 살면서 꼭 기억해야 할 말씀입니다. 다르면 틀린 것이라고 생각하기가 쉽기 때문입니다. 성경 안에도 다른 흐름이 있고, 교회 역사 안에도 서로 다른 전통들이 있습니다. 보수적인 교회도 있고 진보적인 교회도 있습니다. 다르지만 그리스도 안에 있다면 하나입니다. 다르다고 느껴지면 틀린 것은 아닌지 살펴야 하지만, 그저 다른 것이라면 귀하게 여기고 존중해야 합니다. 다름과 틀림을 분별하는 성도가 되기를 바랍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

읽을범위 : 마태복음 25장 묵상말씀 : 마 25:1~4 [그 때에 천국은 마치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간 열 처녀와 같다 하리니 그 중의 다섯은 미련하고 다섯은 슬기 있는 자라 미련한 자들은 등을 가지되 기름을 가지지 아니하고 슬기 있는 자들은 그릇에 기름을 담아 등과 함께 가져갔더니] 또 예수님이 얘기해 주시는 천국의 비유입니다. 신랑을 기다리는 열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