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7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삼상 4:3> 비슷한데 아니다

읽을범위 : 삼상 4~6장

묵상말씀 : 삼상 4:3


이스라엘의 패잔병들이 진으로 돌아왔을 때에, 장로들이 말하였다.

"주님께서 오늘 우리가 블레셋 사람에게 지도록 하신 까닭이 무엇이겠느냐? 실로에 가서 주님의 언약궤를 우리에게로 모셔다가 우리 한가운데에 있게 하여, 우리를 원수의 손에서 구하여 주시도록 하자!"



이때 이스라엘을 침략하던 이민족은 블레셋이었습니다. 블레셋과 큰 전투가 있었는데, 이스라엘 군이 패하고 4천명이 죽었습니다. 의논한 결과 주님의 언약궤를 가지고 싸우면 이길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좋은 생각인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언약궤를 가져왔고 언약궤가 이스라엘 진에 들어올 때 땅을 울릴만큼 큰 함성을 질렀습니다. 블레셋 군이 그 사실을 알고 더 단단히 마음먹고 싸워서 또 이스라엘이 지고 오만 명이 죽고, 언약궤를 가지고 올때 함께 왔던 엘리의 두 아들 제사장 홉니와 비느하스도 죽었습니다. 언약궤는 블레셋에게 뺐겼습니다.


언약궤를 가져왔는데 왜 졌을까요? 더 크게 지고, 제사장들도 죽다니요... 하나님의 언약궤를 가지고 싸우는 일은 믿음의 행동처럼 보였는데 아니었나 봅니다.

생각해보니 이스라엘 군은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그런 것도 아니고, 제사장들이 있었지만 하나님 앞에 제사를 드렸다는 내용도 없습니다. 하나님의 언약궤가 함께하시면 하나님이 힘이 되어 주셔서 이길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저 옛날에 언약궤와 함께 싸우면 이겼으니 그러겠지 하는 생각이었거나, 강한 무기를 하나 더 가지고 싸운다는 생각이거나, 언약궤를 가지고 싸우면 군사들의 사기가 높아져서 이길수 있다고 생각했던것 같습니다.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그 뜻에 따르는 것이 아니라, 자기들의 필요에 따라서 하나님의 능력을 사용할수 있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경건해 보이는 행동이었지만 겉보기에 그랬을 뿐 내심은 하나님을 내 필요를 채워주는 수단으로 생각한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도 이 함정에 빠질 수 있습니다. 예수 믿으면 형통하고 일이 잘되고 복 받는다. 이 말이 딱 그런 생각입니다. 예수 믿으면 그것 자체가 복이고, 다른 일들은 잘될 수도 있고, 변화가 없을 수도 있고, 더 안될 수도 있습니다. 아니 제대로 된 믿음이라면 내가 원하는 대로 이루어주실 것이라 생각하고 바랄수가 없습니다.

내 기도가 하나님 앞에 내 소원을 들어주시기만 구했는지,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순종하기를 구했는지 돌아봅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월 2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공의의 하나님, 공정한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왕하 4:18~5:27, 행 15:1~35, 시 141:1~10, 잠 17:23 묵상말씀 : 잠 17:23 [나쁜 사람은 남 몰래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린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런데 말의 순서가 이상합니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면 나쁜 사람이지만, 나쁜 사람이라고 다 뇌물을 받고 그릇된 판결을 내리는 것은 아니니까요. 그런

6월 22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명자의 태도’

읽을범위 : 왕하 3:1~4:17, 행 14:8~28, 시 140:1~13, 잠 17:22 묵상말씀 : 행 17:18,19 [두 사도는 이렇게 말하면서 사람들이 자기들에게 제사를 지내지 못하도록 겨우 말렸다. 그 때에 안티오키아와 이고니온에서 유다인들이 몰려와 군중을 설득하고 바울로를 돌로 쳤다. 그리고 그가 죽은 줄 알고 성밖으로 끌어내다 버렸다.] 루스

6월 21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나쁘기만 한 일은 없다’

읽을범위 : 열왕기하 1:1~2:25, 사도행전 13:42~14:7, 시편 139:1~24, 잠언 17:19~21 묵상말씀 : 행 14:1,2 [바울로와 바르나바는 안티오키아에서처럼 이고니온에서도 유다인의 회당에 들어가 설교했다. 이 설교를 듣고 수많은 유다인들과 이방인들이 신도가 되었다. 예수를 믿으려 하지 않는 유다인들은 이방인들을 선동하여 믿는 형제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