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7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삼상 4:3> 비슷한데 아니다

읽을범위 : 삼상 4~6장

묵상말씀 : 삼상 4:3


이스라엘의 패잔병들이 진으로 돌아왔을 때에, 장로들이 말하였다.

"주님께서 오늘 우리가 블레셋 사람에게 지도록 하신 까닭이 무엇이겠느냐? 실로에 가서 주님의 언약궤를 우리에게로 모셔다가 우리 한가운데에 있게 하여, 우리를 원수의 손에서 구하여 주시도록 하자!"



이때 이스라엘을 침략하던 이민족은 블레셋이었습니다. 블레셋과 큰 전투가 있었는데, 이스라엘 군이 패하고 4천명이 죽었습니다. 의논한 결과 주님의 언약궤를 가지고 싸우면 이길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좋은 생각인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언약궤를 가져왔고 언약궤가 이스라엘 진에 들어올 때 땅을 울릴만큼 큰 함성을 질렀습니다. 블레셋 군이 그 사실을 알고 더 단단히 마음먹고 싸워서 또 이스라엘이 지고 오만 명이 죽고, 언약궤를 가지고 올때 함께 왔던 엘리의 두 아들 제사장 홉니와 비느하스도 죽었습니다. 언약궤는 블레셋에게 뺐겼습니다.


언약궤를 가져왔는데 왜 졌을까요? 더 크게 지고, 제사장들도 죽다니요... 하나님의 언약궤를 가지고 싸우는 일은 믿음의 행동처럼 보였는데 아니었나 봅니다.

생각해보니 이스라엘 군은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그런 것도 아니고, 제사장들이 있었지만 하나님 앞에 제사를 드렸다는 내용도 없습니다. 하나님의 언약궤가 함께하시면 하나님이 힘이 되어 주셔서 이길 것이라고 생각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저 옛날에 언약궤와 함께 싸우면 이겼으니 그러겠지 하는 생각이었거나, 강한 무기를 하나 더 가지고 싸운다는 생각이거나, 언약궤를 가지고 싸우면 군사들의 사기가 높아져서 이길수 있다고 생각했던것 같습니다.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그 뜻에 따르는 것이 아니라, 자기들의 필요에 따라서 하나님의 능력을 사용할수 있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경건해 보이는 행동이었지만 겉보기에 그랬을 뿐 내심은 하나님을 내 필요를 채워주는 수단으로 생각한 것입니다.

우리의 신앙도 이 함정에 빠질 수 있습니다. 예수 믿으면 형통하고 일이 잘되고 복 받는다. 이 말이 딱 그런 생각입니다. 예수 믿으면 그것 자체가 복이고, 다른 일들은 잘될 수도 있고, 변화가 없을 수도 있고, 더 안될 수도 있습니다. 아니 제대로 된 믿음이라면 내가 원하는 대로 이루어주실 것이라 생각하고 바랄수가 없습니다.

내 기도가 하나님 앞에 내 소원을 들어주시기만 구했는지,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순종하기를 구했는지 돌아봅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