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8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삿 4:3,4> 드보라와 야엘

읽을범위 : 삿 4~6장 묵상말씀 : 삿 4:3,4 "야빈은 철 병거 구백 대를 가지고 있었으며, 이십 년 동안 이스라엘 자손을 심하게 억압하였다.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은 주님께 울부짖었다. 그 때에 이스라엘의 사사는 랍비돗의 아내인 예언자 드보라였다." 사사 에훗이 죽자 이스라엘 백성들은 다시 죄를 지었습니다(4:1). 우상숭배의 죄입니다. 그리고 하솔 왕 야빈을 통해서 고통을 당하게 됩니다. 사사가 죽으면 다시 죄를 짓고, 고통에 빠지고 하나님이 세우신 사사를 통해 구원받고 평화를 누리다가 사사가 죽으면 다시 죄를 짓고... 사사시대에 반복되던 일입니다. 그때에 드보라가 사사로 재판을 하고 있었습니다. 드보라는 다른 지역에 있는 사사 바락을 불러 야빈의 군대와 싸우기로 합니다. 전쟁에 승리하고, 야빈의 군대장관 시스라는 도망치다가 야빈과 친분이 있던 겐사람의 집에 들어갑니다. 그 집에서 야엘에게 죽임을 당합니다. 오늘 말씀에서는 여성의 역할에 대해서 묵상합니다. 사실 하나님 앞에서 남자인지 여자인지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사람으로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순종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지만 사람사는 세상에서는 성별에 따른 역할을 나누고 있습니다. 그것은 시대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성경의 시대에는 여성은 사람을 세는 숫자에 들어가지 않았습니다. 그런면에서 오늘 말씀에 나오는 두 여성 사사 드보라와, 시스라를 죽인 야엘의 모습은 특별합니다. 하나님이 부르고 사용하시면 누구나 일하는 것입니다. 요즘은 전혀 없다고 할수 없지만 남여의 능력을 차별하지 않는 세상입니다. 그런데 교회는 참 이상합니다. 분명 성도는 여성이 더 많은데, 중요한 일은 대부분 남성에게 맡겨집니다. 임원의 명칭에도 남녀 차이를 두고, 여성을 목회자로 세우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나님이 세우신 질서가 있다. 성별간 차별은 없지만 역할의 차이는 있다. 이런 말을 합니다. 저는 동의하지 않습니다. 한사람의 성도로 하나님 앞에 살아가는 것에 차이는 없습니다. 개인적인 차이가 있을 뿐입니다. 문화적인 선입견, 차별과 하나님의 뜻을 구별해야 합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