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7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책임과 사명’

읽을범위 : 민 26:1~51, 눅 2:36~52, 시 60:1~12, 잠 11:15

묵상말씀 : 눅 2:51


[예수는 부모를 따라 나자렛으로 돌아와 부모에게 순종하며 살았다. 그 어머니는 이 모든 일을 마음속에 간직하였다.]


예수님의 어린 시절에 대한 기록 뒤에 나오는 말씀입니다. 예수님은 어려서 부모에게 순종하며 살았고, 어른이 되서는 가족을 부양했습니다. 서른 살에 공생애를 시작하기 전까지 한 가정의 아들로 또 큰 아들로서 가장으로 가족을 섬겼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때가 되어서 천국 복음을 전하셨습니다. 하나님의 때가 이르기까지 한 사람으로 감당해야 할 의무를 다 감당하셨습니다.

가끔 하나님의 일을 한다며, 가족으로 감당해야 하는 책임을 다하지 않는 경우가 있습니다. 또 반대로 한 사람으로 해야 할 일 때문에 하나님의 사명을 감당할 수 없다고 핑계를 대기도 합니다. 예수님은 두가지를 다 감당하셨습니다. 저도 주님의 길을 따라 두 가지를 다 온전히 감당하기 원합니다. 사랑하는 성도님들도 일상의 책임을 감당하며 하나님의 사명을 이루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 27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그런 일은 없다’

읽을범위 : 대하 19:1~20:37, 롬 10:14~11:12, 시 21:1~13, 잠 20:4~6 묵상말씀 : 대하 19:2,3 [그러나 하나니의 아들 선견자 예후가 나와 맞으며 여호사밧 왕에게 말하였다. "이 어찌 된 일입니까? 불의한 자를 도우시다니요! 야훼를 미워하는 자들을 사랑하시다니요! 이 일로 해서 임금께서는 야훼의 진노를 받으실 것입니다.

7월 2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굳은 것을 깨고, 새롭게’

읽을범위 : 대하 17:1~18:34, 롬 9:25~10:13, 시 20:1~9, 잠 20:2~3 묵상말씀 : 롬 9:31,32 [그런데 이스라엘은 하느님과 올바른 관계를 가지는 법을 추구하였지만 끝내 그 법을 찾지 못했습니다. 왜 그렇게 되었습니까? 그들은 믿음을 통해서 얻으려 하지 않고 공로를 쌓음으로써 얻으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이를테면 그들은 그 걸

7월 23일 매일말씀묵상 ‘다음 세대를 생각하면’

읽을범위 : 대하 8:11~10:19, 롬 8:9~25, 시 18:16~36, 잠 19:26 묵상말씀 : 대하 10:13,14 [왕의 대답은 가혹하였다. 끝내 원로들의 충고를 외면하고 젊은이들의 충고를 따라 이렇게 말하였다. "부왕께서 너희에게 무거운 멍에를 메웠다지만, 나는 그보다 더 무거운 멍에를 메우리라. 부왕께서는 너희를 가죽채찍으로 치셨지만, 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