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7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삿 1:19> 쫓아내지 못하였다

읽을범위 : 삿 1~3장 묵상말씀 : 삿 1:19

"주님께서 유다 지파 사람들과 함께 계셨으므로, 그들은 산간지방을 차지할 수 있었다. 그러나 낮은 지대에 살고 있는 거민들은, 철 병거로 방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쫓아내지 못하였다."

오늘부터 사사기를 읽습니다. 사사기는 이스라엘이 가나안 땅에 정착한 후 사울을 왕으로 세우기 전까지 왕이 없었던 시대입니다. 그 때 이스라엘의 새 세대가 하나님이 하신 일을 잊고 우상을 섬기자 하나님이 이민족을 통해서 지배받게 하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이 불러 세우신 사람들을 통해서 구원하십니다. 하나님의 역사하심을 다시 경험하게 하신 것입니다. 그렇게 세우신 사람들을 사사라고 합니다. 사사기를 시작하면서 그 시대의 상황과 의미를 배경으로 설명합니다. 이스라엘이 우상을 섬기며 타락한 이유는 하나님이 함께하심을 경험한 세대가 죽고 다음세대가 되었기 때문이며, 그 믿음이 전해지지 않았기 때문이고, 또 가나안 족속들을 다 몰아내지 못하고 함께 있어 영향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성경은 그 이유를 싸워 이기지 못했거나 어쩔수 없는 이유가 있었다고 알려줍니다. 사사기의 내용은 여러가지로 해석하고 이해할 수 있는데, 성도의 영적인 상태로 보는 것이 좋은 교훈이 됩니다. 하나님의 역사를 통해 믿음을 가지고 성도가 된 경우도 삶 가운데 죄의 씨앗이나 죄의 삶이 남아 있으면 결국 하나님 앞에 온전하지 못하게 됩니다. 죄는 자라고, 익숙해지고 내 삶을 뒤덮게 됩니다. 사사기의 말씀을 보면서 이것을 묵상하면 좋겠습니다. 이기지 못해서, 어쩔수 없는 사정이 있어서, 내가 아직 믿음이 굳건하지 못해서, 별것 아닌 것 같아서 죄의 작은 씨를 품고 살아가지는 않습니까? 성도는 죄를 안고 살아가는 것이 아니라, 죄를 하나 하나 몰아내며 거룩해져야 합니다. 지금은 완전하지 못하고 죄가 남아 있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시간이 갈수록 죄가 작아지고 없어져야 합니다. 일년이 지나고 십년이 지나도 죄가 그대로 있다면 그대로가 아니라 죄가 내 영혼을 삼키는 인생이 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