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12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수 10:6,7> 약속은 지킨다

읽을범위 : 수 10~12장

묵상말씀 : 수 10:6,7


기브온 사람들은 길갈 진에 있는 여호수아에게 전갈을 보냈다. “이 종들을 버리지 마십시오. 속히 우리에게로 와서 우리를 구출하여 주십시오. 우리를 도와주십시오. 산간지방에 거주하는 아모리 왕들이 연합군을 이끌고 우리를 공격하였습니다.”

여호수아는 정예부대를 포함한 전군을 이끌고, 길갈에서 진군하여 올라갔다.


전에 기브온의 히위 족속이 이스라엘과 조약을 맺고 종이 되기로 했습니다. 여리고와 아이의 함락 소식과 기브온 사람들이 이스라엘과 조약을 맺은 소식을 들은 예루살렘 왕 아도니세덱은 다른 네 왕들과 연합하여 기브온을 공격했습니다. 기브온 사람들은 조약을 맺은 이스라엘에 구조 요청을 했고, 이스라엘은 그 요청에 응해서 3일 길을 하루밤에 진격해 기습공격으로 가나안 연합군을 무찌릅니다. 이 전투에서 하나님은 큰 우박을 내려서 도우셨고, 적들을 전멸시킬 때까지 태양이 멈추었습니다. 이 전투를 시작으로 가나안의 많은 족속들과 싸워서 이기고 점령하는 내용이 이어집니다.


기브온 사람들은 자기들은 멀리서 왔다고 이스라엘을 속이고 조약을 맺었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의 이름으로 맹세한 조약이므로 지켜야 했습니다. 하나님의 이름을 걸지 않았어도, 약속은 지키는 것입니다.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자기가 말한 내용을 뒤집어 버리는 사람은 믿을 수 없는 사람입니다. 사람에게 그러면 하나님 앞에서도 그렇습니다.

그런데 살다보면 약속을 지키고, 자기 말을 굳게 지킨다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아무렇지 않게 뒤집은 약속은 그 사람에게 언젠가는 돌아오게 돼 있습니다. 힘들어도 지킨 약속도 똑같이 돌아옵니다. 말을 무겁게 여길줄 알아야 합니다. 어떤 일도 쉽게 장담하지 말고, 약속은 깊이 생각하고 해야 합니다. 그리고 약속은 지키는 것입니다. 사람 사이에도 하나님과도 그렇습니다.(전 5:2~5)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