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5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레 13:1,2> ‘문둥병’

읽을범위 : 레 13,14장 묵상말씀 : 레 13:1,2

주님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말씀하셨다. "누구든지 살갗에 부스럼이나 뾰루지나 얼룩이 생겨서, 그 살갗이 악성 피부병에 감염된 것 같거든, 사람들은 그를 제사장 아론에게나 그의 아들 가운데 어느 제사장에게 데려가야 한다.

하나님께서 모세와 아론에게 직접 말씀하십니다. 오늘의 내용은 문둥병의 진단과 부정함과 정함의 선언에 대한 말씀입니다. 기억할 것은 옛날 이스라엘 사람들은 문둥병을 단순한 병이 아니라 종교적인 부정함으로 여겼다는 점과 이 본문에서 말하는 문둥병은 지금의 한센씨 병(나병)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문둥병을 포함한 악성 피부병을 말하는 것이라는 점입니다. 13장에서는 피부에 무엇이 나거나 생겼을 때 이것을 진단하는 내용입니다. 이 진단을 의사가 아닌 제사장이 하게 되는데, 그 당시의 의료 수준이 병을 진단하거나 치료할 정도가 아니기 때문이며, 또 악성 피부병을 종교적으로 부정하게 여겼기 때문에 제사장이 담당하게 하신 것을 알수 있습니다. 13장의 피부병 진단 기준은 단순하지 않고 아주 구체적이며 실제적이어서 하나님이 당시 의료 지식을 넘는 진단 기준을 가르쳐 주신 것을 알수 있습니다. 문둥병으로 부정하다고 선언되면 진 밖으로 나가서 사람들과 접촉하지 못하고 지내야 했기 때문에, 병인지 아닌지 자세히 살필 필요가 있었습니다. 14장에서는 문둥병으로 부정하다고 했던 사람이 치유되어서 제사장에게 깨끗해졌다고 판정 받으면 다시 정결의식과 제물을 드리고서 자기 삶으로 돌아가는 절차를 말씀해 주십니다. 이것들은 병에 든 사람이나 전염될 수 있는 사람들을 보호하는 조치이며, 아주 격리시키지 않고, 나으면 돌려보내기 위한 제도로 세우신 것입니다. 문둥병이 죄는 아니지만 전염되는 질병인 것에서 죄의 속성을 생각할 수 있습니다. 죄는 누구나 지을 수 있으며 주변 사람에게 영향을 주고 전염됩니다. 그리고 영혼을 죽음에 이르게 만듭니다. 그런 죄는 하나님 앞에 다 내어놓고 참회하며 용서 받아서 해결해야 합니다. 내 인생을 병들게 하는 죄가 없는지 제사장 된 내가 스스로 돌아보고 회개로 매일매일 깨끗해져야 하겠습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