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5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복수냐 용서냐’

읽을범위 : 출 21:22~23:13, 마 24:1~28, 시 29:1~11, 잠 7:6~23

묵상말씀 : 출 21:24,25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손은 손으로, 발은 발로,

화상은 화상으로, 상처는 상처로, 멍은 멍으로 갚아야 한다.]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에게 주시는 법입니다. 다툼 중에 임신 여성에게 해를 입힌 경우를 언급하면서, 법의 기본 원리와 복수의 범위를 법으로 규정해 줍니다. ‘동해보복법’으로 불리는 이 내용은 성경 뿐 아니라 고대 바빌로니아의 ‘함무라비 법전’(주전 1750년)과 로마의 ‘십이표법’(주전 449)에도 있습니다. 이 법의 뜻을 두 가지로 생각할 수 있는데, 하나는 피해 이상의 복수를 금하는 것이고, 또 다른 점은 지위가 높은 자나 낮은 자나 동일하게 적용하는 것입니다. 현대에 이 원리를 그대로 적용하지는 않지만 약자를 보호하고 과한 사적 복수를 막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또 하나님의 백성이 지켜야 할 법으로 주신 것이기에 하나님의 마음을 알수 있습니다. 이런 법이 있음으로 타인을 해치는 것을 막을수 있고, 피해를 입었을 때 공정하게 해결할 수 있는 근거가 됩니다.

또 한편으로는 ‘원수를 사랑하라’(마 5:44, 눅 6:27), ‘일흔 번씩 일곱 번이라도 용서하라’(마 18:22, 눅 17:4)고 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합니다. 구약의 말씀은 복수하라는 말로 들리고, 예수님의 말씀은 용서하라는 것처럼 들리지만 이 두 말씀은 서로 부딪히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성품인 ‘사랑과 공의’를 생각하면 두 가지 다 하나님의 뜻인 것을 알수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성품을 따라서 서로 사랑하며 살아야 하고, 남에게 해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살며, 약한 사람이 강한 사람에게 피해를 당하는 것을 허용하지 말고, 갚아야 마땅한 일도 용서하며 원수까지도 사랑하며 살아야겠습니다. 어렵지만 그것이 하나님의 뜻이요 우리가 지켜야 할 법입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