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5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복수냐 용서냐’

읽을범위 : 출 21:22~23:13, 마 24:1~28, 시 29:1~11, 잠 7:6~23

묵상말씀 : 출 21:24,25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손은 손으로, 발은 발로,

화상은 화상으로, 상처는 상처로, 멍은 멍으로 갚아야 한다.]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에게 주시는 법입니다. 다툼 중에 임신 여성에게 해를 입힌 경우를 언급하면서, 법의 기본 원리와 복수의 범위를 법으로 규정해 줍니다. ‘동해보복법’으로 불리는 이 내용은 성경 뿐 아니라 고대 바빌로니아의 ‘함무라비 법전’(주전 1750년)과 로마의 ‘십이표법’(주전 449)에도 있습니다. 이 법의 뜻을 두 가지로 생각할 수 있는데, 하나는 피해 이상의 복수를 금하는 것이고, 또 다른 점은 지위가 높은 자나 낮은 자나 동일하게 적용하는 것입니다. 현대에 이 원리를 그대로 적용하지는 않지만 약자를 보호하고 과한 사적 복수를 막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또 하나님의 백성이 지켜야 할 법으로 주신 것이기에 하나님의 마음을 알수 있습니다. 이런 법이 있음으로 타인을 해치는 것을 막을수 있고, 피해를 입었을 때 공정하게 해결할 수 있는 근거가 됩니다.

또 한편으로는 ‘원수를 사랑하라’(마 5:44, 눅 6:27), ‘일흔 번씩 일곱 번이라도 용서하라’(마 18:22, 눅 17:4)고 하신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합니다. 구약의 말씀은 복수하라는 말로 들리고, 예수님의 말씀은 용서하라는 것처럼 들리지만 이 두 말씀은 서로 부딪히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의 성품인 ‘사랑과 공의’를 생각하면 두 가지 다 하나님의 뜻인 것을 알수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성품을 따라서 서로 사랑하며 살아야 하고, 남에게 해를 끼치는 일이 없도록 살며, 약한 사람이 강한 사람에게 피해를 당하는 것을 허용하지 말고, 갚아야 마땅한 일도 용서하며 원수까지도 사랑하며 살아야겠습니다. 어렵지만 그것이 하나님의 뜻이요 우리가 지켜야 할 법입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이 아파한다’

읽을범위 : 호세아 4:1~5:15, 요한이서 1:1~13, 시편 125:1~5, 잠언 29:9~11 묵상말씀 : 호 4:3 [그래서 땅은 메마르고 주민은 모두 찌들어간다. 들짐승과 공중의 새도 함께 야위고 바다의 고기는 씨가 말라간다.] 북이스라엘에서 활동한 호세아 예언자의 예언입니다. 죄가 가득해서 사람 뿐 아니라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계가 고통에 빠지게

12월 3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듣지 않으면 망한다’

읽을범위 : 단 11:2~35, 요일 3:7~24, 시 122:1~9, 잠 29:1 묵상말씀 : 잠 29:1 [아무리 꾸짖어도 듣지 않는 고집 센 사람은 하릴없이 졸지에 망하고 만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고집은 어리석은 것 입니다. 아무리 말해도 듣지 않는 사람은 희망이 없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상황은 심각해지고, 결국엔 파멸하게 됩니다. 옳은 소리

12월 2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졸지도 잠들지도 않고’

읽을범위 : 단 9:1~11:1, 요일 2:18~3:6, 시 121:1~8, 잠 28:27~28 묵상말씀 : 시 121:1~8 [이 산 저 산 쳐다본다. 도움이 어디에서 오는가? 하늘과 땅을 만드신 분, 야훼에게서 나의 구원은 오는구나. 네 발이 헛디딜까 야훼, 너를 지키시며 졸지 아니하시리라. 이스라엘을 지키시는 이, 졸지 않고 잠들지도 아니하신다. 야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