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5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민 35:22~24> 과실치사

읽을범위 : 민 34~36장

묵상말씀 : 민 35:22~24


“그러나 아무런 원한도 없이 사람을 밀치거나, 몰래 숨어 있다가 무엇을 던지거나 한 것이 아니고,

잘못 보고 굴린 돌이 사람에게 맞아 그를 죽게 하였으면, 그 가해자가 피해자의 원수가 아니고, 더욱이 그를 해칠 의사가 전혀 없었던 것이므로, 회중은 이러한 규례에 따라서, 그 가해자와 피를 보복할 친족 사이를 판단해야 한다.”



이제 민수기도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 말씀은 도피성에 대한 내용입니다. 이스라엘 전역에 6군데의 도피성을 만들어서, 실수로 사람을 죽인 경우 그곳에 가서 보호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누구나 보호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고, 고의로 살인한 경우는 용서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의도가 없이 실수나 사고로 사람을 죽게한 경우는 도피성에서 살수 있게 하였습니다. 그냥 용서받는 것은 아니고, 대제사장이 죽을 때까지 도피성 안에서는 보호받지만 그 성을 나가서는 보호받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의 판단 기준은 악의를 가지고 일부러 살인을 했는가입니다. 예수님은 죄에 대해 말씀하실 때 마음으로 지은 죄(마 5:28)까지도 행동으로 한것과 같이 보셨습니다.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은 나를 죽이는 죄가 됩니다. 가인은 마음에 일어난 죄를 다스리지 못해 동생 아벨을 죽이고 떠도는 죄인이 되었습니다. 작은 미움이라도 내 영혼을 병들게 하는 독이 됩니다. 어떤 일에 화가 날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화를 잘 다스리지 못해서 미움이 되면 결국 죄를 짓게 됩니다.


하나님 앞에는 결과가 똑같은 살인이어도 고의로 했으면 죽을 죄가 되고, 실수로 한 것이라면 용서의 여지가 있습니다. 우리도 나를 향한 일에 대해 같은 기준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실수로 인한 잘못에는 관대할 필요가 있습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1월 26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사랑하고 있습니까?’

읽을범위 : 단 2:24~3:30, 벧전 4:7~5:14, 시 119:81~96, 잠 28:15,16 묵상말씀 : 벧전 4:7,8 [세상의 종말이 가까이 왔으니 정신을 차려 마음을 가다듬고 기도하십시오. 모든 일에 앞서 서로 진정으로 사랑하십시오. 사랑은 허다한 죄를 용서해 줍니다.] 교회는 마지막 날을 기다리는 사람들의 공동체입니다. 그 날이 살아있는 인

11월 25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혜택을 포기하는 결단’

읽을범위 : 다니엘 1:1~2:23, 베드로전서 3:8~4:6, 시편 119:65~80, 잠언 28:14 묵상말씀 : 단 1:8 [그런데 다니엘은 궁중 요리와 술을 먹어 부정을 타서는 안 되겠다고 결심하고 내시부 대신에게 그런 일을 피하게 해달라고 청하였다.] 다니엘과 세친구들은 유다 멸망 전 유다를 침공한 바벨론에 의해서 포로로 잡혀간 사람들입니다. 바벨

11월 24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세상 속의 그리스도인’

읽을범위 : 겔 47:1~48:35, 벧전 2:11~3:7, 시 119:49~64, 잠 28:12~13 묵상말씀 : 벧전 2:13,14 [여러분은 인간이 세운 모든 제도에 복종하십시오. 그것이 주님을 위하는 것입니다. 황제는 주권자이니 그에게 복종하고 총독은 황제의 임명을 받은 사람으로서 악인을 처벌하고 선인을 표창하는 사람이니 그에게도 복종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