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5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민 35:22~24> 과실치사

읽을범위 : 민 34~36장

묵상말씀 : 민 35:22~24


“그러나 아무런 원한도 없이 사람을 밀치거나, 몰래 숨어 있다가 무엇을 던지거나 한 것이 아니고,

잘못 보고 굴린 돌이 사람에게 맞아 그를 죽게 하였으면, 그 가해자가 피해자의 원수가 아니고, 더욱이 그를 해칠 의사가 전혀 없었던 것이므로, 회중은 이러한 규례에 따라서, 그 가해자와 피를 보복할 친족 사이를 판단해야 한다.”



이제 민수기도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 말씀은 도피성에 대한 내용입니다. 이스라엘 전역에 6군데의 도피성을 만들어서, 실수로 사람을 죽인 경우 그곳에 가서 보호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누구나 보호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고, 고의로 살인한 경우는 용서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의도가 없이 실수나 사고로 사람을 죽게한 경우는 도피성에서 살수 있게 하였습니다. 그냥 용서받는 것은 아니고, 대제사장이 죽을 때까지 도피성 안에서는 보호받지만 그 성을 나가서는 보호받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의 판단 기준은 악의를 가지고 일부러 살인을 했는가입니다. 예수님은 죄에 대해 말씀하실 때 마음으로 지은 죄(마 5:28)까지도 행동으로 한것과 같이 보셨습니다.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은 나를 죽이는 죄가 됩니다. 가인은 마음에 일어난 죄를 다스리지 못해 동생 아벨을 죽이고 떠도는 죄인이 되었습니다. 작은 미움이라도 내 영혼을 병들게 하는 독이 됩니다. 어떤 일에 화가 날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화를 잘 다스리지 못해서 미움이 되면 결국 죄를 짓게 됩니다.


하나님 앞에는 결과가 똑같은 살인이어도 고의로 했으면 죽을 죄가 되고, 실수로 한 것이라면 용서의 여지가 있습니다. 우리도 나를 향한 일에 대해 같은 기준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실수로 인한 잘못에는 관대할 필요가 있습니다.

조회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월 15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야곱에서 이스라엘로’

읽을범위 : 창 31:17~32:12, 마 10:24~11:6, 시 13:1~6, 잠 3:16~18 묵상말씀 : 창 32:7~9 [머슴들이 다녀와서 야곱에게 고하였다. "주인님의 형님 에사오께 다녀왔습니다. 에사오께서는 지금 사백 명 부하를 거느리고 주인님을 만나러 오십니다." 야곱은 덜컥 겁이 나고 걱정이 되어 일행과 양떼와 소떼와 낙타떼를 두 패로 나누

1월 14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받을만 하지 않은’

읽을범위 : 창 30:1~31:16, 마 10:1~23, 시 12:1~8, 잠 3:13~15 묵상말씀 : 창 30:1,2 [한편 라헬은 야곱에게 아기를 낳아주지 못하게 되자 언니를 시새우며 야곱에게 투덜거렸다. "저도 자식을 갖게 해주셔요. 그러지 않으면 죽어버리겠어요." 야곱은 라헬에게 화를 내며 야단을 쳤다. "하느님께서 당신의 태를 닫아 아기를 못 낳

1월 13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하나님의 집’

읽을범위 : 창 28:1~29:35, 마 9:18~38, 시 11:1~7, 잠 3:11~12 묵상말씀 : 창 28:16,17 [야곱은 잠에서 깨어나 "참말 야훼께서 여기 계셨는데도 내가 모르고 있었구나." 하며 두려움에 사로잡혀 외쳤다. "이 얼마나 두려운 곳인가. 여기가 바로 하느님의 집이요, 하늘 문이로구나."] 야곱의 이야기입니다. 야곱은 아버지 이삭

©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