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월 25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민 35:22~24> 과실치사

읽을범위 : 민 34~36장

묵상말씀 : 민 35:22~24


“그러나 아무런 원한도 없이 사람을 밀치거나, 몰래 숨어 있다가 무엇을 던지거나 한 것이 아니고,

잘못 보고 굴린 돌이 사람에게 맞아 그를 죽게 하였으면, 그 가해자가 피해자의 원수가 아니고, 더욱이 그를 해칠 의사가 전혀 없었던 것이므로, 회중은 이러한 규례에 따라서, 그 가해자와 피를 보복할 친족 사이를 판단해야 한다.”



이제 민수기도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 말씀은 도피성에 대한 내용입니다. 이스라엘 전역에 6군데의 도피성을 만들어서, 실수로 사람을 죽인 경우 그곳에 가서 보호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누구나 보호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고, 고의로 살인한 경우는 용서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의도가 없이 실수나 사고로 사람을 죽게한 경우는 도피성에서 살수 있게 하였습니다. 그냥 용서받는 것은 아니고, 대제사장이 죽을 때까지 도피성 안에서는 보호받지만 그 성을 나가서는 보호받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의 판단 기준은 악의를 가지고 일부러 살인을 했는가입니다. 예수님은 죄에 대해 말씀하실 때 마음으로 지은 죄(마 5:28)까지도 행동으로 한것과 같이 보셨습니다.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은 나를 죽이는 죄가 됩니다. 가인은 마음에 일어난 죄를 다스리지 못해 동생 아벨을 죽이고 떠도는 죄인이 되었습니다. 작은 미움이라도 내 영혼을 병들게 하는 독이 됩니다. 어떤 일에 화가 날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화를 잘 다스리지 못해서 미움이 되면 결국 죄를 짓게 됩니다.


하나님 앞에는 결과가 똑같은 살인이어도 고의로 했으면 죽을 죄가 되고, 실수로 한 것이라면 용서의 여지가 있습니다. 우리도 나를 향한 일에 대해 같은 기준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실수로 인한 잘못에는 관대할 필요가 있습니다.

조회수 8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4월 3일 수요일 매일 말씀 묵상 [포기]

4월 3일 수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34-39 묵상말씀: 마 23:38,39 “보라 너희 집이 황폐하여 버려진 바 되리라,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이제부터 너희는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 할 때까지 나를 보지 못하리라 하시니라” [포기] 예수님이 앞으로 사도들과 믿는 자들을 박해할 것이라고 예언하시고, 그 죄가 유대인들

4월 2일 화요일 매일 말씀 묵상 [겉 희고 속 검은]

4월 2일 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13-33 묵상말씀: 마 23:26,27 “눈 먼 바리새인이여 너는 먼저 안을 깨끗이 하라 그리하면 겉도 깨끗하리라, 화 있을진저 외식하는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여 회칠한 무덤 같으니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나 그 안에는 죽은 사람의 뼈와 모든 더러운 것이 가득하도다” [겉 희고 속 검은] 바리새인들

4월 1일 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섬기고 낮아지면]

4월 1일 월요일 매일 말씀 묵상 읽을범위: 마태복음 23:1-12 묵상말씀: 마 23:11,12 “너희 중에 큰 자는 너희를 섬기는 자가 되어야 하리라, 누구든지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누구든지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 [섬기고 낮아지면] 예수님이 바리새인에 대해서 말씀하십니다. 그들의 말은 맞지만 그들의 행동은 본받지 말라고 하십니다. 말과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