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5일 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민 35:22~24> 과실치사

읽을범위 : 민 34~36장

묵상말씀 : 민 35:22~24


“그러나 아무런 원한도 없이 사람을 밀치거나, 몰래 숨어 있다가 무엇을 던지거나 한 것이 아니고,

잘못 보고 굴린 돌이 사람에게 맞아 그를 죽게 하였으면, 그 가해자가 피해자의 원수가 아니고, 더욱이 그를 해칠 의사가 전혀 없었던 것이므로, 회중은 이러한 규례에 따라서, 그 가해자와 피를 보복할 친족 사이를 판단해야 한다.”



이제 민수기도 마지막 날입니다. 오늘 말씀은 도피성에 대한 내용입니다. 이스라엘 전역에 6군데의 도피성을 만들어서, 실수로 사람을 죽인 경우 그곳에 가서 보호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입니다. 누구나 보호 받을 수 있는 것은 아니고, 고의로 살인한 경우는 용서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의도가 없이 실수나 사고로 사람을 죽게한 경우는 도피성에서 살수 있게 하였습니다. 그냥 용서받는 것은 아니고, 대제사장이 죽을 때까지 도피성 안에서는 보호받지만 그 성을 나가서는 보호받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의 판단 기준은 악의를 가지고 일부러 살인을 했는가입니다. 예수님은 죄에 대해 말씀하실 때 마음으로 지은 죄(마 5:28)까지도 행동으로 한것과 같이 보셨습니다.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은 나를 죽이는 죄가 됩니다. 가인은 마음에 일어난 죄를 다스리지 못해 동생 아벨을 죽이고 떠도는 죄인이 되었습니다. 작은 미움이라도 내 영혼을 병들게 하는 독이 됩니다. 어떤 일에 화가 날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화를 잘 다스리지 못해서 미움이 되면 결국 죄를 짓게 됩니다.


하나님 앞에는 결과가 똑같은 살인이어도 고의로 했으면 죽을 죄가 되고, 실수로 한 것이라면 용서의 여지가 있습니다. 우리도 나를 향한 일에 대해 같은 기준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실수로 인한 잘못에는 관대할 필요가 있습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6장 묵상말씀 : 요 6:15~17 [땅의 임금들과 왕족들과 장군들과 부자들과 강한 자들과 모든 종과 자유인이 굴과 산들의 바위 틈에 숨어 산들과 바위에게 말하되 우리 위에 떨어져 보좌에 앉으신 이의 얼굴에서와 그 어린 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가리라 그들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 하더라] 말씀은 마지막 진노를 누구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5장 묵상말씀 : 계 5:4,5 [그 두루마리를 펴거나 보거나 하기에 합당한 자가 보이지 아니하기로 내가 크게 울었더니 장로 중의 한 사람이 내게 말하되 울지 말라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겼으니 그 두루마리와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하더라] 요한이 계시 중에 하나님의 두루마리를 펴거나 볼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울었는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4장 묵상말씀 : 계 4:1 [이 일 후에 내가 보니 하늘에 열린 문이 있는데 내가 들은 바 처음에 내게 말하던 나팔 소리 같은 그 음성이 이르되 이리로 올라오라 이 후에 마땅히 일어날 일들을 내가 네게 보이리라 하시더라] 이제 4장부터 본격적인 계시의 내용이 시작합니다. 요한은 하늘에 열린 문을 봅니다. 이 문은 계시의 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