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4일 목요일 신약통독 매일말씀묵상 ‘결혼과 이혼에 대해서’

읽을범위 : 고린도전서 7장

묵상말씀 : 고전 7:16,17


고린도전서 7장은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은 내용을 전합니다. 바울이 결혼에 대해 음행을 피하기 위해서(2절) 이용하고, 정욕을 참을 수 없으면 하라(9절)는 식으로 말하고 이혼에 대해서도 인정하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사람이 혼자 사는 것이 좋지 않다(창 2:18)고 하셨고, 예수님도 이혼에 대해서 부정적인 말씀(마 19:6 , 막 10:9)을 하셨기에 하나님의 뜻과 예수님의 말씀에 바울의 견해가 부딪히는 것 같습니다. 바울도 어떤 말에 대해서는 명령이 아니라고 말하기도 합니다(6절, 12절).


정말 기독교인으로 결혼하지 않고 독신으로 사는 것이 좋으며, 정욕을 참지 못하고 죄를 지을 것 같으면 결혼하라는 입장이 하나님의 뜻에 맞을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그러면 바울의 이런 말들이 잘못된 것인가요? 그것도 아닙니다. 바울과 고린도 교회의 상황을 생각하고 이해해야 합니다. 고린도 교회는 그 지역의 음란한 문화의 영향으로 성적인 문제가 많았고, 또 그 당시 교회는 박해를 받았으며, 곧 다시 오실 예수님의 재림을 기다렸기에 그런 상황에서 결혼하는 것보다는 믿음을 지키기에 힘쓰는 것이 낫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오늘 묵상말씀은 위기를 만난 부부관계에서 생각해볼 수 있는 내용입니다. 관계가 너무 힘들고, 잘못 만난 것 같지만 그 사람이 나에게 사명일 수 있다는 말입니다. 결혼식에서 전하는 경우가 많은 말씀이지만, 예수님의 말씀을 기억해 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지니라”(막 10:9)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7장 묵상말씀 : 요 7:4,5 [내가 인침을 받은 자의 수를 들으니 이스라엘 자손의 각 지파 중에서 인침을 받은 자들이 십사만 사천이니 유다 지파 중에 인침을 받은 자가 일만 이천이요 르우벤 지파 중에 일만 이천이요 갓 지파 중에 일만 이천이요] 인침을 받았다는 것은 도장을 찍어 소유와 소속을 분명히 한다는 말이고, 본문에서 의미는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6장 묵상말씀 : 요 6:15~17 [땅의 임금들과 왕족들과 장군들과 부자들과 강한 자들과 모든 종과 자유인이 굴과 산들의 바위 틈에 숨어 산들과 바위에게 말하되 우리 위에 떨어져 보좌에 앉으신 이의 얼굴에서와 그 어린 양의 진노에서 우리를 가리라 그들의 진노의 큰 날이 이르렀으니 누가 능히 서리요 하더라] 말씀은 마지막 진노를 누구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5장 묵상말씀 : 계 5:4,5 [그 두루마리를 펴거나 보거나 하기에 합당한 자가 보이지 아니하기로 내가 크게 울었더니 장로 중의 한 사람이 내게 말하되 울지 말라 유대 지파의 사자 다윗의 뿌리가 이겼으니 그 두루마리와 그 일곱 인을 떼시리라 하더라] 요한이 계시 중에 하나님의 두루마리를 펴거나 볼 수 있는 사람이 없어서 울었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