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0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민 23:18~20> 저주할 수 없다

읽을범위 : 민 22,23장

묵상말씀 : 민 23:18~20


발람이 예언을 선포하였다. "발락은 와서 들어라. 십볼의 아들은 나에게 귀를 기울여라.

하나님은 사람이 아니시다. 거짓말을 하지 아니하신다. 사람의 아들이 아니시니, 변덕을 부리지도 아니하신다. 어찌 말씀하신 대로 하지 아니하시랴? 어찌 약속하신 것을 이루지 아니하시랴?

나는 축복하라 하시는 명을 받았다. 주님께서 복을 베푸셨으니, 내가 그것을 바꿀 수 없다.




이스라엘 백성이 모압 평야에 진을 쳤습니다. 앞 장에서 이스라엘은 아모리와 바산을 이기고 모압까지 왔습니다. 모압왕 발락은 싸워서 이스라엘을 이길수 없다고 생각하고 두려워했습니다. 그래서 미디안 장로들에게 자문을 구했고, 미디안 장로들은 발람이라는 유명한 점술가를 소개했습니다. 그를 불러 이스라엘을 저주하게 하라는 것이었습니다.

발람은 발락이 제시하는 대가를 바라고 그 청에 응하고 싶었지만, 하나님이 그를 가지 못하게 하셨습니다. 발람이 거절하자 발락(이름이 비슷해서 헷갈립니다. 발락은 모압의 왕이고, 발람은 점술가입니다)은 다시 사람을 보내고 더 큰 대가를 약속합니다. 하나님은 가라고 하셨으나 그것은 발람은 탐욕의 결과였습니다. 나귀가 하나님의 사자를 보고, 나귀가 말을 하는 내용을 보면 알수 있습니다.

발락과 함께 이스라엘 백성을 바라보면서 저주하려던 발람은 오히려 이스라엘을 축복합니다. 하나님이 그의 말을 주장하신 것입니다. 발락은 다른 곳으로 가서 다시 해보자고 합니다.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는 이스라엘을 저주하는 것으로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나, 하나님의 뜻을 예언하는 발람을 보고 다른 곳으로 가서 저주해 보자는 발락의 모습은 답답하다 못해 애처롭습니다. 남을 저주하거나 미워하는 마음은 그 대상에게는 아무런 영향이 없고, 자신을 병들게 할 뿐입니다. 그래서 화를 품지 말고 미워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것은 내 안에서 나를 죽이는 독이 됩니다. 성도 여러분 모두, 다른 사람에게 저주가 아니라 축복을 말하며 살아가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27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