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7일 월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민 14:1~4> 광야 훈련

읽을범위 : 민 14,15 묵상말씀 : 민 14:1~4

온 회중이 소리 높여 아우성쳤다. 백성이 밤새도록 통곡하였다. 온 이스라엘 자손이 모세와 아론을 원망하였다. 온 회중이 그들에게 말하였다. "차라리 우리가 이집트 땅에서 죽었더라면 더 좋았을 것이다. 아니면 차라리 우리가 이 광야에서라도 죽었더라면 더 좋았을 것이다. 그런데 주님은 왜 우리를 이 땅으로 끌고 와서, 칼에 맞아 죽게 하는가? 왜 우리의 아내들과 자식들을 사로잡히게 하는가? 차라리 이집트로 돌아가는 것이 좋겠다!" 그들은 또 서로 말하였다. "우두머리를 세우자. 그리고 이집트로 돌아가자."


민수기 14장은 앞의 13장에서 가나안 땅에 도착하여 40일간 정탐을 하고 돌아온 정탐꾼들이 그 땅은 살기 좋은 곳이지만 그 땅에 사는 백성들이 너무 강하고 그에 비하면 우리는 메뚜기 같아서 들어갈 수가 없다고 보고한 뒤의 상황을 보여줍니다. 보고는 절망적이었습니다. 객관적인 보고였지만 믿음이 없는 보고 였습니다. 백성들은 그 말을 듣고 절망하며 밤새도록 통곡하고 모세와 아론을 원망했습니다. 그리고 말씀에서 보듯 자기들의 인도자를 세워서 이집트로 돌아가자고 했습니다. 그 절망이 이해가 안되는 것은 아니지만, 지금까지 인도하신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한 백성들이라고는 생각할 수 없는 반응입니다. 정말 뭘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습니다. 이 믿음 없는 이스라엘 백성의 반응을 보며 내 모습을 돌아보게 됩니다. 지금까지 하나님이 인도하신 은혜가 작지 않고, 경험한 일이 있는데, 그에 맞는 믿음으로 살고 있는지 반성하게 됩니다. 살면서 어려움을 만나면 실망하고 좌절하고 우울해하는 모습이 부끄럽습니다. 이 일로 하나님은 그 백성을 다 멸한 후에 모세를 통해서 다시 민족을 세우시겠다고 하십니다. 모세는 용서하시기를 간구하고, 하나님은 백성을 멸하지 않으시지만, 약속의 땅에는 들어가지 못하고 40년간 광야생활을 하게 하십니다. 각 지파별로 한명씩 뽑힌 12명 중에서 갈렙과 여호수아 두명은 그 땅은 좋은 땅이며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시면 들어갈 수 있다고 말합니다. 비율로 보면 열두명 중에 두 명만이 믿음의 말을 합니다. 이스라엘의 수준이 딱 그만큼이었습니다. 앞으로 지내야할 광야생활이 단지 믿음 없음에 대한 벌일 뿐일까요? 광야생활은 신앙의 훈련입니다. 이집트 문화 안에서 그리고 자주민이 아닌 노예의 마인드를 가졌던 그들이기에 하나님의 백성으로 거듭나는 훈련이 필요했습니다. 광야 생활은 징벌이었으며 동시에 훈련이었고, 그것은 하나님이 주신 복이었던 것입니다. 내가 살면서 만나고 격게 되는 아프고 힘든 일도 다시 생각해보면 복이 될수 있음을 기억해야겠습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