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4일 금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민 6:2,3> 나실인, 구별하여 드림

읽을범위 : 민 6,7장 묵상말씀 : 민 6:2,3 "이스라엘 자손에게 말하여라. 너는 그들에게 다음과 같이 일러라. 남자나 여자가 나실 사람이 되어 나 주에게 헌신하기로 하고, 특별한 서약을 했을 때에는, 그는 포도주와 독한 술을 삼가야 한다. 포도주로 만든 시큼한 술이나 독한 술로 만든 시큼한 술을 마셔서는 안 된다. 포도즙도 마시지 못한다. 날 것이든 마른 것이든, 포도도 먹어서는 안 된다.” 민수기 6장에는 나실인 규정이 나옵니다. 나실인은 하나님 앞에 구별된 삶을 살기로 작정한 사람입니다. 자발적으로 일정 기간 동안 나실인으로 살기도 하고, 하나님이 나실인으로 지정하는 경우도 있고, 평생토록 나실인으로 사는 경우도 있습니다. 나실인이 되면 포도 식초나 포도주나 포도즙, 포도씨까지 포도 나무에서 나온 것은 먹을 수가 없습니다. 또 죽은 시체에 닿아서 부정해지는 것도 안됩니다. 나실인 작정 기간동안 가족의 장례가 있어도 가까이 할수 없습니다. 사실 나실인이 정한 기간 동안 어떤 역할을 하는지, 특별한 임무가 있는지는 성경에 나와있지 않아서 알수 없습니다. 일상적인 삶에서 구분된 생활을 하는 것 자체로 하나님께 드리는 것이 아닌가 짐작합니다. 또 질문이 생기는 것이 이스라엘은 하나님이 선택하신 백성으로 모든 백성이 거룩한 삶을 살아야 하는데, 특별히 작정하고 거룩하게 사는 나실인의 의미가 무엇인지 궁금하기도 합니다.

그런 생각들을 품고, 내가 살아가는 인생을 생각해 봅니다. 우리의 일상도 하나님 앞에서 살아가며 하나님이 주신 사명을 감당하며 사는 거룩한 인생이지만, 하나님 앞에 작정하고서 불편을 감수하며 특별하게 헌신하는 것 또한 의미가 있습니다. 우리에게 이 두 가지, 일상의 거룩함과 특별히 구별하여 하나님께 드리는 삶이 다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평소에 살면서 일상 가운데 역사하시는 하나님을 의식하고, 하나님의 뜻을 구하며, 노동을 거룩히 여겨 최선을 다해 살아가는 인생도 중요합니다. 또 우리 삶의 어떤 부분이라도, 예를 들면 먹는 것, 즐기는 취미, 금식, 하나님과 약속한 무엇인가... 등을 하나님께 드리고 불편을 감수하는 구별된 삶을 사는 것도 의미가 있습니다. 일상 가운데 나와 함께 하시는 하나님을 만나시고, 내가 무엇인가 구별하여 드려서 하나님께 기쁨을 드리는 일생을 사시길 축복합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4장 묵상말씀 : 마 24:11~14 [거짓 선지자가 많이 일어나 많은 사람을 미혹하겠으며 불법이 성하므로 많은 사람의 사랑이 식어지리라 그러나 끝까지 견디는 자는 구원을 얻으리라 이 천국 복음이 모든 민족에게 증언되기 위하여 온 세상에 전파되리니 그제야 끝이 오리라] 마태복음 24장은 마지막 때의 징조에 대한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읽을범위 : 마태복음 23장 묵상말씀 : 마 23:2,3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 그러므로 무엇이든지 그들이 말하는 바는 행하고 지키되 그들이 하는 행위는 본받지 말라 그들은 말만 하고 행하지 아니하며] 예수님 시대가 되면 율법을 해석하는 랍비 전통이 오래되서 상당한 권위를 가지게 됩니다. 위대한 대랍비들도 있었습니다. 모세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