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11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의인의 찬양, 의인의 기도’

읽을범위 : 출 32:1~33:23, 마 26:69~27:14, 시 33:1~11, 잠 8:33~36

묵상말씀 : 시 33:1


[의인들아, 야훼께 감사하며 기뻐 뛰어라. 옳은 사람의 찬양이라야 기뻐 받으신다.]

개역개정 성경의 번역은, “너희 의인들아 여호와를 즐거워하라 찬송은 정직한 자들이 마땅히 할 바로다”입니다.

비슷한 내용이지만 강조점이 조금 다릅니다. 공동번역은 옳지 않은 사람, 죄인, 악인의 찬양에 대해서 생각하게 합니다. 그리고 찬양에 우선하는 그 사람의 자세를 생각하게 합니다. 사람은 내면을 보지 못하고 겉모습을 봅니다. 그러면 사람은 찬양하는지, 그렇지 않은지를 중요하게 볼 것입니다. 하지만 중심을 보시는 하나님은 그 찬양이 진심인지 그렇지 않은지를 보십니다. 기도에 대해서도 같은 적용을 해봅니다. ‘하나님은 옳은 사람의 기도라야 들으시고 응답하신다’ 그렇지 않을까요? 나는 하나님 앞에 옳다고 인정받을 수 있을까 물어보게 됩니다. 완전할 수 없는 인간이 무엇으로 하나님께 옳다고 인정받을 수 있을까요? 깊이 묵상해 봅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