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6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자연이 아파한다’

읽을범위 : 호세아 4:1~5:15, 요한이서 1:1~13, 시편 125:1~5, 잠언 29:9~11

묵상말씀 : 호 4:3


[그래서 땅은 메마르고 주민은 모두 찌들어간다. 들짐승과 공중의 새도 함께 야위고 바다의 고기는 씨가 말라간다.]


북이스라엘에서 활동한 호세아 예언자의 예언입니다. 죄가 가득해서 사람 뿐 아니라 동물과 식물 등 자연계가 고통에 빠지게 된다는 말입니다. 사람의 죄가 자연을 망가뜨린다는 것은 죄에 대해서 하나님이 심판하셔서 자연도 피폐해 간다는 생각입니다. 사람이 죄 짓는다고 자연이 망가질까 싶다가도 죄가 가득한 세상에서 사람이 자연을 잘 다스리고 보살필리가 없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죄가 가득하지 않아도 자연에 재해와 어려운 일은 있겠지만 사랑하며 돕는 사람들이라면 어려운 일을 잘 넘길 것입니다.

지금 세상도 자연이 망가지고 아파하고 있습니다. 그로 인한 이상기후가 매년 사람들을 괴롭게 합니다. 하나님의 벌이 아니더라도, 인간들의 이기심과 죄로 자초한 어려움입니다. 이것을 진지하게 생각하고, 자연을 파괴하는 일도, 죄를 쌓으며 살아가는 일도 멈춰야 합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3장 묵상말씀 : 히 13:1~3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 받는 자를 생각하라] 히브리서의 마지막 장입니다. 형제를 사랑하고, 손님을 대접하고, 갇힌 자들을 기억하여 도우라고 합니다.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