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12월 31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그 날을 기다리며’

읽을범위 : 말 3:1~4:6, 계 22:1~21, 시 150:1~6, 잠 31:25~31

묵상말씀 : 말 4:1~3


[보아라. 이제 풀무불처럼 모든 것을 살라버릴 날이 다가왔다. 그 날이 오면, 멋대로 살던 사람들은 모두 검불처럼 타버려 뿌리도 가지도 남지 않으리라.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그러나 너희는 내 이름 두려운 줄 알고 살았으니, 너희에게는 승리의 태양이 비쳐와 너희의 병을 고쳐주리라. 외양간에 매여 있던 소가 풀려 뛰어 나오듯, 너희는 밖으로 나와

나쁜 자들을 짓밟으리라. 내가 나서는 그 날이 오면, 나쁜 자들은 너희 발바닥에 재처럼 짓밟히리라.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말라기 예언자가 말하는 ‘모든 것을 살라버릴 날’이 언제일까요? 벌써 그 옛날에 예언했으니 지나간 날일까요? 아니면 아직도 기다려야 할 미래의 일일까요? 교회에서는 보통 예수님이 다시오시고, 그 앞에 모든 생명이 심판 받는 마지막 날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 날이 어떤 날인지, 어떤 일을 말하는 것인지보다 확실한 것이 있습니다. 말라기 선지자가 예언을 할 때는 아직 그 날이 오지 않았고, 그래서 멋대로 사는 사람들이 잘 살고 하나님 두려운 줄 알고 사는 사람들은 고통스러웠다는 것입니다.


지금은 어떻습니까? 내가 사는 인생은 악한 자와 선한 자가 공정한 대우를 받고 있습니까? 그렇지 않다면 아직도 그 날은 오지 않았으며 우리도 하나님의 뜻을 따르기 위해서는 고생스럽게 살아야 한다는 말이 됩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날을 기다리며 그 날의 기준을 따라서 사는 사람들입니다. 미래를 사는 사람이며, 영생을 소유한 인생입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지금은 고생스러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다가오는 그 날을 믿으며 바라고 기다립니다. 그 날이 아직 이르지 않았어도 눈 앞에 있는 것처럼 보고 믿으며 사는 것이 성도의 인생입니다. 올해의 마지막 날 이 믿음을 다시 한번 되새기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월 31일 수요일 매일 말씀 묵상 <마 10:1> '주님이 주시는 은사'

읽을범위: 마태복음 10:1~15 묵상말씀: 마 10:1 “예수께서 그의 열두 제자를 부르사 더러운 귀신을 쫓아내며 모든 병과 모든 약한 것을 고치는 권능을 주시니라” [주님이 주시는 은사] 예수님이 열두 제자에게 능력을 주시고 전도 여행을 보내십니다. 그들은 유다 지역을 다니며 천국이 가까이 왔다고 전하고 병을 고치고 귀신을 쫓았을 것입니다. 예수님은 제

1월 30일 화요일 매일 말씀 묵상 <마 9:34> '믿음과 혐오'

읽을범위: 마태복음 9:18~38 묵상말씀: 마 9:34 “바리새인들은 이르되 그가 귀신의 왕을 의지하여 귀신을 쫓아낸다 하더라” [믿음과 혐오] 오늘 읽을범위의 말씀은 믿음으로 병에서 구원받은 사람들의 이야기와 그 일들을 보고 예수님을 향해 귀신의 능력으로 귀신을 쫓아낸다고 말하는 바리새인들을 비교해서 보여줍니다. 믿는 사람들과 어떻게 해서든 믿지 않고

1월 29일 월요일 매일 말씀 묵상 <마 9:17> '새 포도주를 담을 새 부대'

읽을범위: 마태복음 9:9~17 묵상말씀: 마 9:17 “새 포도주를 낡은 가죽 부대에 넣지 아니하나니 그렇게 하면 부대가 터져 포도주도 쏟아지고 부대도 버리게 됨이라 새 포도주는 새 부대에 넣어야 둘이 다 보전되느니라” [새 포도주를 담을 새 부대] 오늘 범위의 말씀은 여러 내용이 전체적으로 하나의 스토리를 이루는 구조로 돼 있습니다. 세리인 마태를 제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