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1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그 날을 기다리며’

읽을범위 : 말 3:1~4:6, 계 22:1~21, 시 150:1~6, 잠 31:25~31

묵상말씀 : 말 4:1~3


[보아라. 이제 풀무불처럼 모든 것을 살라버릴 날이 다가왔다. 그 날이 오면, 멋대로 살던 사람들은 모두 검불처럼 타버려 뿌리도 가지도 남지 않으리라.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그러나 너희는 내 이름 두려운 줄 알고 살았으니, 너희에게는 승리의 태양이 비쳐와 너희의 병을 고쳐주리라. 외양간에 매여 있던 소가 풀려 뛰어 나오듯, 너희는 밖으로 나와

나쁜 자들을 짓밟으리라. 내가 나서는 그 날이 오면, 나쁜 자들은 너희 발바닥에 재처럼 짓밟히리라.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말라기 예언자가 말하는 ‘모든 것을 살라버릴 날’이 언제일까요? 벌써 그 옛날에 예언했으니 지나간 날일까요? 아니면 아직도 기다려야 할 미래의 일일까요? 교회에서는 보통 예수님이 다시오시고, 그 앞에 모든 생명이 심판 받는 마지막 날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 날이 어떤 날인지, 어떤 일을 말하는 것인지보다 확실한 것이 있습니다. 말라기 선지자가 예언을 할 때는 아직 그 날이 오지 않았고, 그래서 멋대로 사는 사람들이 잘 살고 하나님 두려운 줄 알고 사는 사람들은 고통스러웠다는 것입니다.


지금은 어떻습니까? 내가 사는 인생은 악한 자와 선한 자가 공정한 대우를 받고 있습니까? 그렇지 않다면 아직도 그 날은 오지 않았으며 우리도 하나님의 뜻을 따르기 위해서는 고생스럽게 살아야 한다는 말이 됩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날을 기다리며 그 날의 기준을 따라서 사는 사람들입니다. 미래를 사는 사람이며, 영생을 소유한 인생입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지금은 고생스러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다가오는 그 날을 믿으며 바라고 기다립니다. 그 날이 아직 이르지 않았어도 눈 앞에 있는 것처럼 보고 믿으며 사는 것이 성도의 인생입니다. 올해의 마지막 날 이 믿음을 다시 한번 되새기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3장 묵상말씀 : 계 3:7,8 [빌라델비아 교회의 사자에게 편지하라 거룩하고 진실하사 다윗의 열쇠를 가지신 이 곧 열면 닫을 사람이 없고 닫으면 열 사람이 없는 그가 이르시되 볼지어다 내가 네 앞에 열린 문을 두었으되 능히 닫을 사람이 없으리라 내가 네 행위를 아노니 네가 작은 능력을 가지고서도 내 말을 지키며 내 이름을 배반하지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2장 묵상말씀 : 계 2:4,5 [그러나 너를 책망할 것이 있나니 너의 처음 사랑을 버렸느니라 그러므로 어디서 떨어졌는지를 생각하고 회개하여 처음 행위를 가지라 만일 그리하지 아니하고 회개하지 아니하면 내가 네게 가서 네 촛대를 그 자리에서 옮기리라] 우리가 이 말씀을 읽을 때, 당시대를 사는 것도 아니고, 그 교회를 잘 아는 것도

읽을범위 : 요한계시록 1장 묵상말씀 : 계 1:7 [볼지어다 그가 구름을 타고 오시리라 각 사람의 눈이 그를 보겠고 그를 찌른 자들도 볼 것이요 땅에 있는 모든 족속이 그로 말미암아 애곡하리니 그러하리라 아멘] 요한은 예수 그리스도의 계시라는 제목으로 이 말씀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계시의 내용이 예수 그리스도의 다시 오심에 대한 것이며, 또 예수 그리스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