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1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그 날을 기다리며’

읽을범위 : 말 3:1~4:6, 계 22:1~21, 시 150:1~6, 잠 31:25~31

묵상말씀 : 말 4:1~3


[보아라. 이제 풀무불처럼 모든 것을 살라버릴 날이 다가왔다. 그 날이 오면, 멋대로 살던 사람들은 모두 검불처럼 타버려 뿌리도 가지도 남지 않으리라.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그러나 너희는 내 이름 두려운 줄 알고 살았으니, 너희에게는 승리의 태양이 비쳐와 너희의 병을 고쳐주리라. 외양간에 매여 있던 소가 풀려 뛰어 나오듯, 너희는 밖으로 나와

나쁜 자들을 짓밟으리라. 내가 나서는 그 날이 오면, 나쁜 자들은 너희 발바닥에 재처럼 짓밟히리라.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말라기 예언자가 말하는 ‘모든 것을 살라버릴 날’이 언제일까요? 벌써 그 옛날에 예언했으니 지나간 날일까요? 아니면 아직도 기다려야 할 미래의 일일까요? 교회에서는 보통 예수님이 다시오시고, 그 앞에 모든 생명이 심판 받는 마지막 날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 날이 어떤 날인지, 어떤 일을 말하는 것인지보다 확실한 것이 있습니다. 말라기 선지자가 예언을 할 때는 아직 그 날이 오지 않았고, 그래서 멋대로 사는 사람들이 잘 살고 하나님 두려운 줄 알고 사는 사람들은 고통스러웠다는 것입니다.


지금은 어떻습니까? 내가 사는 인생은 악한 자와 선한 자가 공정한 대우를 받고 있습니까? 그렇지 않다면 아직도 그 날은 오지 않았으며 우리도 하나님의 뜻을 따르기 위해서는 고생스럽게 살아야 한다는 말이 됩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날을 기다리며 그 날의 기준을 따라서 사는 사람들입니다. 미래를 사는 사람이며, 영생을 소유한 인생입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지금은 고생스러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다가오는 그 날을 믿으며 바라고 기다립니다. 그 날이 아직 이르지 않았어도 눈 앞에 있는 것처럼 보고 믿으며 사는 것이 성도의 인생입니다. 올해의 마지막 날 이 믿음을 다시 한번 되새기시기 바랍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3장 묵상말씀 : 히 13:1~3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 받는 자를 생각하라] 히브리서의 마지막 장입니다. 형제를 사랑하고, 손님을 대접하고, 갇힌 자들을 기억하여 도우라고 합니다.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