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1일 금요일 매일말씀묵상 ‘그 날을 기다리며’

읽을범위 : 말 3:1~4:6, 계 22:1~21, 시 150:1~6, 잠 31:25~31

묵상말씀 : 말 4:1~3


[보아라. 이제 풀무불처럼 모든 것을 살라버릴 날이 다가왔다. 그 날이 오면, 멋대로 살던 사람들은 모두 검불처럼 타버려 뿌리도 가지도 남지 않으리라.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그러나 너희는 내 이름 두려운 줄 알고 살았으니, 너희에게는 승리의 태양이 비쳐와 너희의 병을 고쳐주리라. 외양간에 매여 있던 소가 풀려 뛰어 나오듯, 너희는 밖으로 나와

나쁜 자들을 짓밟으리라. 내가 나서는 그 날이 오면, 나쁜 자들은 너희 발바닥에 재처럼 짓밟히리라.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말라기 예언자가 말하는 ‘모든 것을 살라버릴 날’이 언제일까요? 벌써 그 옛날에 예언했으니 지나간 날일까요? 아니면 아직도 기다려야 할 미래의 일일까요? 교회에서는 보통 예수님이 다시오시고, 그 앞에 모든 생명이 심판 받는 마지막 날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 날이 어떤 날인지, 어떤 일을 말하는 것인지보다 확실한 것이 있습니다. 말라기 선지자가 예언을 할 때는 아직 그 날이 오지 않았고, 그래서 멋대로 사는 사람들이 잘 살고 하나님 두려운 줄 알고 사는 사람들은 고통스러웠다는 것입니다.


지금은 어떻습니까? 내가 사는 인생은 악한 자와 선한 자가 공정한 대우를 받고 있습니까? 그렇지 않다면 아직도 그 날은 오지 않았으며 우리도 하나님의 뜻을 따르기 위해서는 고생스럽게 살아야 한다는 말이 됩니다.


성도는 하나님의 날을 기다리며 그 날의 기준을 따라서 사는 사람들입니다. 미래를 사는 사람이며, 영생을 소유한 인생입니다.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지금은 고생스러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다가오는 그 날을 믿으며 바라고 기다립니다. 그 날이 아직 이르지 않았어도 눈 앞에 있는 것처럼 보고 믿으며 사는 것이 성도의 인생입니다. 올해의 마지막 날 이 믿음을 다시 한번 되새기시기 바랍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가복음 14장 묵상말씀 : 막 14:55,56 [대제사장들과 온 공회가 예수를 죽이려고 그를 칠 증거를 찾되 얻지 못하니 이는 예수를 쳐서 거짓 증언 하는 자가 많으나 그 증언이 서로 일치하지 못함이라] 마가복음 14장에 예수님이 붙잡혀 가는 내용이 나옵니다. 가룟 유다와 베드로의 배신이 나오고 예수님이 재판 받으시는 내용이 나옵니다. 예수

읽을범위 : 마가복음 13장 묵상말씀 : 막 13:35,36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집 주인이 언제 올는지 혹 저물 때일는지, 밤중일는지, 닭 울 때일는지, 새벽일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라 그가 홀연히 와서 너희가 자는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마가복음 13장은 예수님의 성전 파괴 예언으로 시작합니다. 실제로 얼마 지나지 않아서 로마에 의해서 예루살렘 성전

읽을범위 : 마가복음 12장 묵상말씀 : 막 12:17 [이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그들이 예수께 대하여 매우 놀랍게 여기더라] 바리새인과 헤롯당은 성향이 정반대인 세력이었습니다. 바리새인은 보수적인 율법주의자들로 로마에 반대하고 세금 내는 것에 반대했습니다. 헤롯당은 유다 귀족들 중심의 친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