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0일 월요일 말씀묵상 <잠 28:1~5>

찬양 ‘나의 갈 길 다가도록’



말씀 <잠언 28:1~5 새번역> 1 악인은 뒤쫓는 사람이 없어도 달아나지만, 의인은 사자처럼 담대하다. 2 나라에 반역이 일면, 통치자가 자주 바뀌지만, 슬기와 지식이 있는 사람이 다스리면, 그 나라가 오래간다. 3 가난한 사람을 억압하는 가난한 사람은 먹거리를 남김없이 쓸어 버리는 폭우와 같다. 4 율법을 버린 사람은 악인을 찬양하지만, 율법을 지키는 사람은 악인에게 대항한다. 5 악한 사람은 공의를 깨닫지 못하나, 주님을 찾는 사람은 모든 것을 깨닫는다.

묵상 악인은 불안합니다. 의인은 어려움 가운데서도 평안합니다. 혹시 불안한 마음이 있다면 무엇때문인지 돌아봐야겠습니다. 하나님의 뜻을 따르지 않으면 죄의 길로 가게됩니다. 믿음이 없어도 착하게 살수 있지 않을까요? 아닙니다. 하나님의 뜻이 아니면 우리가 따를 선한 기준이 없기 때문입니다. 악한 자는 옳은 길을 찾을 수가 없습니다. 이미 그것을 버리고 가는 길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누구나 하나님의 뜻을 구하고 찾으면 되돌아갈 수 있습니다. 2019년 한해는 무엇을 바라보며 따라서 사셨나요? 2020년 새해는 더욱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살기를 다짐합니다.

기도 구하는 이에게 주님의 뜻을 알려주시는 하나님, 내가 더욱 하나님을 의지하고 동행하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조회수 3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에베소서 1장 묵상말씀 : 엡 1:5,6 [그 기쁘신 뜻대로 우리를 예정하사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자기의 아들들이 되게 하셨으니 이는 그가 사랑하시는 자 안에서 우리에게 거저 주시는 바 그의 은혜의 영광을 찬송하게 하려는 것이라] 에베소서를 읽습니다. 바울이 에베소 교회에 쓴 편지인데 1장을 읽으면 계속해서 예정이라는 말이 나옵니다. 하나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8장 묵상말씀 : 마 28:1 [안식일이 다 지나고 안식 후 첫날이 되려는 새벽에 막달라 마리아와 다른 마리아가 무덤을 보려고 갔더니] 이제 예수님이 십자가에 죽으시고 무덤에 묻히셨습니다. 안식일을 지내고 안식 후 첫 날 새벽 여인들이 예수님의 무덤을 보려고 갔습니다. 다른 복음서에는 향품을 준비해서 갔다고 하는데, 마태복음은 주님의

읽을범위 : 마태복음 26장 묵상말씀 : 마 26:2 [너희가 아는 바와 같이 이틀이 지나면 유월절이라 인자가 십자가에 못 박히기 위하여 팔리리라 하시더라] 예수님은 전하실 말씀을 다 전하셨고, 이제 고난과 죽음을 맞을 것이며 그 일은 유월절에 이루어질 것입니다. 유월절은 양을 잡아 그 피를 문에 발라서 죽음을 피했던 구원의 날이었고, 하나님이 그 백성들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