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0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제사장과 예언자’

읽을범위 : 말 1:1~2:17, 계 21:1~27, 시 149:1~9, 잠 31:10~24

묵상말씀 : 말 2:1,2


[너희 사제들에게, 나 이제 이 분부를 내린다.

너희가 내 말을 듣지 아니하고, 내 이름을 기릴 생각이 없으니, 너희에게 내릴 것은 재앙뿐이다. 복 대신 저주를 내릴 수밖에 없다.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나의 이름 기릴 생각을 하는 사람이 하나도 없는데, 어떻게 저주를 내리지 않고 복을 내리겠느냐?]


사제는 제사장입니다. 말라기 선지자는 하나님의 말씀으로 제사장을 향한 책망을 말합니다. 제사장은 출애굽 때 세워진 제도로 유다가 멸망할 때까지 여러모로 특권을 누리는 기득권층 이었습니다. 이런 제사장들을 비판하는 목소리는 늘 예언자들에게서 나왔습니다. 성전에 우상을 세우고, 성전에서 이방신과 우상에게 제사를 해도 성전과 제사장 제도만 보장되면 자리를 지켰던 제사장들입니다.

교회에는 제사장이 없습니다. 성전도 없고, 제사도 없기 때문입니다. 목회자를 제사장으로 생각하기 쉬운데 단 한 가지 제도적인 권위를 가지고 예배를 인도하는 점이 유사할 뿐입니다. 오히려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고 하나님의 말씀을 전한다는 점에서 목회자는 예언자에 가까워야 합니다.

성도는 어떨까요? 교회에서 성도는 스스로 모두가 제사장입니다. 또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는 점에서 예언자입니다. 제사장도 타락할 수 있고 제사장도 하나님의 말씀을 따를 수 있습니다. 예언자도 헛된 거짓 예언을 말하는 자들도 있었습니다. 나는 하나님의 성도로 어떤 제사장과 어떤 예언자가 될 것인가? 묵상해 봅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3장 묵상말씀 : 히 13:1~3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 받는 자를 생각하라] 히브리서의 마지막 장입니다. 형제를 사랑하고, 손님을 대접하고, 갇힌 자들을 기억하여 도우라고 합니다.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