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일 목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몸은 늙지만 영은 새로워지기를’

읽을범위 : 고린도후서 1~4장

묵상말씀 : 고후 4:16

[그러므로 우리는 낙심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겉사람은 낡아가나, 우리의 속사람은 날로 새로워집니다.]

고린도후서는 고린도전서를 쓴 후에 다시 보낸 편지입니다. 고린도 교회에 어려움이 있어서 바울이 들러서 권면했지만 해결하지 못하고 떠냐야 했습니다. 바울은 다시 고린도 교회에 갈 생각이었지만 가지 않는 것이 더 유익하다고 판단해서 직접 가지 않고 편지를 써 보냅니다. 바울은 편지에서 성도에게 고난이 있지만 그것이 영적으로 유익이 되는 것을 전합니다. 고난을 피하기 위해서 믿는다고 생각하는 것은 바울과는 완전히 다른 생각입니다. 또 교회를 혼란케 한 사람에 대해서 혼란이 정리되었으면, 그를 불쌍히 여기고 돌보라고 권합니다.

바울은 육체와 영, 율법과 복음을 대조하면서 복음을 위한 사역이 영광되며, 눈에 보이는 일이 아니라 믿음의 눈으로 볼수 있는 영원한 것을 보라고 합니다.

4:16의 말씀은 우리가 살아갈 믿음의 여정을 잘 표현해 줍니다. 모든 사람은 태어나서 자라고 늙어갑니다. ‘겉사람은 낡아간다’는 표현은 죽을 수 밖에 없는 인간의 한계를 말합니다. 그러나 그것이 다가 아닙니다. 우리의 속사람, 즉 내면과 영은 보이지는 않지만 매일 새로워질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아는 지식이 더 깊어지고, 하나님의 뜻을 더 알게되며, 그 관점으로 세상과 인생을 볼수 있게 됩니다. 반대로 깨어 하나님을 향하지 않으면 낡아지는 몸처럼 우리의 내면과 영혼도 죽음을 향해 갈수 있습니다. 우리 성도님들의 속사람이 날로 새로워져서 예수님과 동행하며 하나님을 바라보시기를 축복합니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2월 1일 수요일 매일말씀묵상 ‘형제를 미워한다면’

읽을범위 : 단 8:1~27, 요일 2:1~17, 시 120:1~7, 잠 28:25~26 묵상말씀 : 요일 2:9.10 [자기가 빛 속에서 산다고 말하면서 자기의 형제를 미워하는 자는 아직도 어둠 속에서 살고 있는 자입니다. 자기의 형제를 사랑하는 사람은 빛 속에서 살고 있는 사람이며 그는 남을 죄짓게 하는 일이 없습니다.] 형제를 미워하면 믿는다, 빛 속

11월 30일 화요일 매일말씀묵상 ‘말이 아니라 존재’

읽을범위 : 단 7:1~28, 요일 1:1~10, 시 119:153~176, 잠 28:23~24 묵상말씀 : 요일 1:6 [만일 우리가 어둠 속에서 살아가면서 하느님과 사귀고 있다고 말한다면 우리는 거짓말을 하는 것이고 진리를 좇아서 사는 것이 아닙니다.] 하나님과 친밀한 사람이라면 빛 가운데 살지 어둠 속에서 살지 않습니다. 죄를 짓고, 마음이 어둡고,

11월 29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늦으시는 이유’

읽을범위 : 단 6:1~28, 벧후 3:1~18, 시 119:129~152, 잠 28:21~22 묵상말씀 : 벧후 3:9 [어떤 이들은 주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미루신다고 생각하고 있지만 사실은 여러분을 위해 참고 기다리시는 것입니다. 아무도 멸망하지 않고 모두 회개하게 되기를 바라시는 것입니다.] 초대교회의 가장 심각한 문제는 재림의 지연, 즉 예수님이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