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7일 월요일 매일말씀묵상 ‘하나님만 찬양’

읽을범위 : 슥 10:1~11:17, 계 18:1~24, 시 146:1~10, 잠 30:33

묵상말씀 : 시 146:2,3


[너희는 권력가들을 믿지 마라. 사람은 너희를 구해 줄 수 없으니

숨 한번 끊어지면 흙으로 돌아가고 그 때에는 모든 계획 사라진다.]


‘할렐루야’로 시작해서 ‘할렐루야’로 끝나는 이 시는 할렐루야라는 말 뜻대로 하나님을 찬양하라는 시입니다. 그런데 내용 중에 권력자를 믿지 말라고 합니다. 그들은 우리를 구해줄 수 없기 때문입니다. 옛날에도 그랬고 지금도 그렇습니다. 권력자든 누구든 사람은 믿을 대상이 아닙니다. 말씀의 권력자는 현대의 정치인일 수도 있고, 공부를 많이 한 학자일 수도 있고, 물질적 능력이 큰 기업가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믿고 의지할 사람은 없습니다. 그들도 나와 같이 죽을 생명일 뿐이고, 죽으면 그 능력도 끝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젊어서 아무리 잘나고, 유명하고 똑똑했던 사람도 늙으면 똑같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사람은 그렇게 허락된 시간 동안만 세상을 누리고, 떠나갈 때는 모든 것을 두고 가야 하는 존재입니다. 그러니 사람을 믿고 의지하지 맙시다. 오직 의지할 분은 하나님이며, 그래서 우리는 하나님을 찬양해야 합니다.

조회수 1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3장 묵상말씀 : 히 13:1~3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 받는 자를 생각하라] 히브리서의 마지막 장입니다. 형제를 사랑하고, 손님을 대접하고, 갇힌 자들을 기억하여 도우라고 합니다.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