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6일 목요일 <잠 27:7~10> 있는것에 감사

찬양 ‘나를 통하여’



말씀

7 배부른 사람은 꿀도 지겨워하지만, 배고픈 사람은 쓴 것도 달게 먹는다.

8 고향을 잃고 떠도는 사람은, 둥지를 잃고 떠도는 새와 같다.

9 향유와 향료가 마음을 즐겁게 하듯이, 친구의 다정한 충고가 그와 같다.

10 너의 친구나 너의 아버지의 친구를 저버리지 말아라. 네가 어렵다고 친척의 집을 찾아 다니지 말아라. 가까운 이웃이 먼 친척보다 낫다.

묵상

가지고 싶은 것이 있을 때는 그것만 있으면 너무 편하고 좋을 것 같은데, 막상 가지고 나면 좋기는 하지만 생각한 만큼 행복하거나 큰 차이가 날만큼 좋은 것은 아닙니다. 없을 때는 작은 것에도 감사하는데, 많이 가질수록 기쁨이 줄어듭니다.

지금은 고향을 떠나 돌아다니면 여행자라고 하지만 옛날에는 보호하는 울타리 없이 생명의 위협 가운데 살아야 하는 방랑자였습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서 그런 나그네와 같습니다. 우리의 본향을 생각하고 하나님의 보호 아래서 살아야 합니다.

짐심어린 친구의 충고는, 좋은 향기가 마음과 기분을 새롭게 하듯이 새로운 생각과 힘을 줍니다. 다른 사람을 향한 나의 말이 그래야겠습니다.

이웃사촌이라는 말처럼 멀리있는 가족보다 가까이 있는 이웃이 나을 때가 있습니다. 이민생활을 하는 우리에게 더 절실한 말입니다. 나의 이웃인 성도들과 가까운 사람들을 귀하게 여기고, 또 만나는 모든 사람에게 좋은 이웃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기도

주여 내게 있는 것에 감사하고, 없는 것에 자족할 수 있는 지혜를 주셔서 욕심에 붙잡혀 살지 않도록 인도하여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