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3일 수요일 성경통독 말씀묵상 ‘성경 오남용’

읽을범위 : 베드로후서 1~3장

묵상말씀 : 벧후 1:20,21


[여러분이 무엇보다도 먼저 알아야 할 것은 이것입니다. 아무도 성경의 모든 예언을 제멋대로 해석해서는 안됩니다.

예언은 언제든지 사람의 뜻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사람들이 성령에 이끌려서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말씀을 받아서 한 것입니다.]

‘성경의 모든 예언’은 꼭 성경에 있는 ‘예언의 말씀’만 말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성경말씀으로 이해할 수 있습니다. 즉 성경말씀을 제멋대로 해석하면 안된다는 말입니다. 당연한 말입니다. 그 이유는 예언이란 사람의 생각이 아니라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성경은 글로 기록되었고, 읽어서 이해하게 되는데, 사람마다 이해와 감동이 다릅니다. 그래서 제멋대로 즉 사람이 자기 뜻에 맞게 해석하지 말라는 말입니다.


조금 더 생각해보면, 성경지식을 가지고 개인의 생각을 주장할 때 성경 말씀을 근거로 주장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성경말씀은 늘 읽고 묵상하며 주시는 감동을 따라서 하나님의 뜻을 구하는데 필요한 것이지 개인의 주장에 권위를 부여해주는 재료가 아닙니다.

기도를 깊이하며 영적체험을 하기 시작할 때, 성경을 읽고 배워 뭔가를 아는 것 같을 때, 금식을 하며 내가 신령한 것 같을 때 우리는 그 은혜에 감사하고 더욱 하나님의 뜻을 구하며 겸손해야 합니다. 신앙에 열심인 사람이 빠지는 함정은 영적교만입니다. 성경이나 신앙을 다른 사람을 판단하고 비판하는 도구로 삼지 맙시다. 그것은 나를 향한 하나님의 은혜의 통로로 여길 때 그 가치가 있는 것입니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태복음 22장 묵상말씀 : 마 22:10~13 [종들이 길에 나가 악한 자나 선한 자나 만나는 대로 모두 데려오니 혼인 잔치에 손님들이 가득한지라 임금이 손님들을 보러 들어올새 거기서 예복을 입지 않은 한 사람을 보고 이르되 친구여 어찌하여 예복을 입지 않고 여기 들어왔느냐 하니 그가 아무 말도 못하거늘 임금이 사환들에게 말하되 그 손발을 묶

읽을범위 : 마태복음 21장 묵상말씀 : 마 21:28~31 [그러나 너희 생각에는 어떠하냐 어떤 사람에게 두 아들이 있는데 맏아들에게 가서 이르되 얘 오늘 포도원에 가서 일하라 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아버지 가겠나이다 하더니 가지 아니하고 둘째 아들에게 가서 또 그와 같이 말하니 대답하여 이르되 싫소이다 하였다가 그 후에 뉘우치고 갔으니 그 둘 중의 누가

읽을범위 : 마태복음 20장 묵상말씀 : 마 20:13,14 [주인이 그 중의 한 사람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친구여 내가 네게 잘못한 것이 없노라 네가 나와 한 데나리온의 약속을 하지 아니하였느냐 네 것이나 가지고 가라 나중 온 이 사람에게 너와 같이 주는 것이 내 뜻이니라] 예수님의 천국 비유가 이어집니다. 이번에는 천국이 포도원 주인 같다고 하십니다.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