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3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하나도 없다’

읽을범위 : 슥 4:1~5:11, 계 14:1~20, 시 142:1~7, 잠 30:21~23

묵상말씀 : 시 142:4,5


[오른쪽을 살펴보소서. 걱정해 주는 사람 하나 없사옵니다. 도망칠 길마저 모두 막혔는데, 내 목숨을 근심해 주는 사람 하나 없사옵니다.

야훼여, 당신 향하여 소리지릅니다. "당신은 나의 피난처 이 세상에서 당신은 나의 모든 것."]


시인은 의지할 사람 하나 없는 형편을 말하고, 하나님을 피난처로 의지한다고 고백합니다. 그래도 우리는 세상에 한 명 쯤은 믿고 의지할 사람이 있습니다. 하지만 진짜 어려운 일을 만나면 그들이 의지가 될 수 있을까요? 마음이 없어서가 아니라 능력이 없습니다. 인간은 완전한 존재가 아닙니다.

정말 의지할 사람이 하나도 없다는 것을 깨달을 때 하나님을 찾게 됩니다. 하나님을 먼저 찾으면 좋을텐데 그렇습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믿고 기도하며 삽시다.

조회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마가복음 14장 묵상말씀 : 막 14:55,56 [대제사장들과 온 공회가 예수를 죽이려고 그를 칠 증거를 찾되 얻지 못하니 이는 예수를 쳐서 거짓 증언 하는 자가 많으나 그 증언이 서로 일치하지 못함이라] 마가복음 14장에 예수님이 붙잡혀 가는 내용이 나옵니다. 가룟 유다와 베드로의 배신이 나오고 예수님이 재판 받으시는 내용이 나옵니다. 예수

읽을범위 : 마가복음 13장 묵상말씀 : 막 13:35,36 [그러므로 깨어 있으라 집 주인이 언제 올는지 혹 저물 때일는지, 밤중일는지, 닭 울 때일는지, 새벽일는지 너희가 알지 못함이라 그가 홀연히 와서 너희가 자는 것을 보지 않도록 하라] 마가복음 13장은 예수님의 성전 파괴 예언으로 시작합니다. 실제로 얼마 지나지 않아서 로마에 의해서 예루살렘 성전

읽을범위 : 마가복음 12장 묵상말씀 : 막 12:17 [이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가이사의 것은 가이사에게,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께 바치라 하시니 그들이 예수께 대하여 매우 놀랍게 여기더라] 바리새인과 헤롯당은 성향이 정반대인 세력이었습니다. 바리새인은 보수적인 율법주의자들로 로마에 반대하고 세금 내는 것에 반대했습니다. 헤롯당은 유다 귀족들 중심의 친로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