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23일 목요일 매일말씀묵상 ‘하나도 없다’

읽을범위 : 슥 4:1~5:11, 계 14:1~20, 시 142:1~7, 잠 30:21~23

묵상말씀 : 시 142:4,5


[오른쪽을 살펴보소서. 걱정해 주는 사람 하나 없사옵니다. 도망칠 길마저 모두 막혔는데, 내 목숨을 근심해 주는 사람 하나 없사옵니다.

야훼여, 당신 향하여 소리지릅니다. "당신은 나의 피난처 이 세상에서 당신은 나의 모든 것."]


시인은 의지할 사람 하나 없는 형편을 말하고, 하나님을 피난처로 의지한다고 고백합니다. 그래도 우리는 세상에 한 명 쯤은 믿고 의지할 사람이 있습니다. 하지만 진짜 어려운 일을 만나면 그들이 의지가 될 수 있을까요? 마음이 없어서가 아니라 능력이 없습니다. 인간은 완전한 존재가 아닙니다.

정말 의지할 사람이 하나도 없다는 것을 깨달을 때 하나님을 찾게 됩니다. 하나님을 먼저 찾으면 좋을텐데 그렇습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믿고 기도하며 삽시다.

조회수 0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읽을범위 : 히브리서 13장 묵상말씀 : 히 13:1~3 [형제 사랑하기를 계속하고 손님 대접하기를 잊지 말라 이로써 부지중에 천사들을 대접한 이들이 있었느니라 너희도 함께 갇힌 것 같이 갇힌 자를 생각하고 너희도 몸을 가졌은즉 학대 받는 자를 생각하라] 히브리서의 마지막 장입니다. 형제를 사랑하고, 손님을 대접하고, 갇힌 자들을 기억하여 도우라고 합니다.

읽을범위 : 히브리서 12장 묵상말씀 : 히 12:6~8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 하였으니 너희가 참음은 징계를 받기 위함이라 하나님이 아들과 같이 너희를 대우하시나니 어찌 아버지가 징계하지 않는 아들이 있으리요 징계는 다 받는 것이거늘 너희에게 없으면 사생자요 친아들이 아니니라] 앞 장에서 믿음을 말

읽을범위 : 히브리서 11장 묵상말씀 : 히 11:6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지 못하나니 하나님께 나아가는 자는 반드시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 주시는 이심을 믿어야 할지니라] 히브리서 11장은 “믿음은 바라는 것들의 실상이요 보이지 않는 것들의 증거니…”로 시작하는 믿음을 주제로 하는 유명한 말씀입니다. 그리고 4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