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 by Pastor Kyoungmin Lee. Created with Wix.com

12월 2일 월요일 말씀묵상 <잠 24:17,18>

찬양 ‘아무것도 두려워말라’



말씀 <잠언 24:17,18 새번역성경>

17 원수가 넘어질 때에 즐거워하지 말고, 그가 걸려서 쓰러질 때에 마음에 기뻐하지 말아라.

18 주님께서 이것을 보시고 좋지 않게 여기셔서, 그 노여움을 너의 원수로부터 너에게로 돌이키실까 두렵다.


묵상

‘원수의 쓰러짐을 좋아하지 말라. 하나님이 미워하는 태도다.’라는 말씀입니다. 성경이 말하는 원수는 두 가지입니다. 나를 괴롭히는 사람과 나의 구원을 망가뜨리려는 사탄입니다. 그런데 오늘 말씀에서 다루는 원수는 사탄이 아닙니다. 나를 힘들게 하는 사람입니다. 그런 사람이라도 어려운 일을 당할 때 고소해 하지 말라는 뜻입니다.

나를 괴롭게 하는 사람을 생각하다가, 반대로 내가 누구를 괴롭게 하는 일은 없을까? 내가 누군가를 미워하고 싫어해서 원수로 삼는 일은 없었을까? 생각하게 됩니다. 말씀에서 다루고 있지는 않지만 전제하고 있는 생각이 있습니다. ‘누구도 내가 먼저 원수로 삼지 말라’는 것입니다. 누군가 나를 미워하고 자기 이익을 위해 나에게 피해를 주는 경우는 어쩔수 없지만 내가 그렇게 하지는 말아야 합니다.

사실 나를 괴롭게 하던 사람이 어려워져서 더이상 나를 괴롭히지 못하게 되면 나는 고통에서 해방되는 것입니다. 하나님이 하신 일일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남이 잘못되는 것을 좋아하는 것은 악인의 마음입니다. 하나님의 자녀가 그런 마음을 품는 것이 맞지 않습니다. 원수의 망함을 기뻐하는 것은, 어리석은 태도를 갖고 악한 길로 향하는 시작이기 때문이며, 내가 악인의 길로 갈수 있습니다.

다윗을 생각합니다. 사울 왕이 자신을 죽이려고 했지만, 고생 가운데서도 사울을 해칠수 있는 기회가 왔을 때, 하나님이 세우신 사람을 해칠수 없다고 했던 모습이 떠오릅니다. 원수는 하나님께 맡기고, 나는 하나님의 자녀로 인내하며 사는 것이 맞습니다.


기도

주여 나를 붙드시사 오늘도 하나님의 자녀로서 누구도 미워하지 않고 살수 있는 능력을 주시옵소서.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조회 0회